기자수첩

외부필진

베스트클릭

'한반도 전쟁 가능성' 중국 학계서 논쟁 가열… "북한 난민 등 대비해야"
image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두고 중국 학계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화권 매체들은 최근 중국 내부에서 북한 난민 등 한반도 전쟁 시 대비 문제를 두고 학계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중화권 언론매체들은 자칭궈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이 이달 초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고 보도했다.자칭궈 원장은 이달 초 호주 온라인 매체인 '동아시아포럼'에 한반도에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 양국의 긴급대책 협의 등을 요구하는 주장을 실었다. 자칭궈 원장은 특히 북한 핵무기 통제, 북한 난민, 북한 사회질서 회복, 위기 후 정치적 준비 등 전쟁에 대비해 4가지 문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중국 학계에서 이같은 주장이 공개적으로 논의된 것은 드문 경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전쟁 징조가 뚜렷하지 않다며 이에 반대하는 주장 역시 나오고 있다. 저장성 당대국제문제연구회 주즈화 부회장은 자 원장의 주장이 ‘허튼 소리’라며 논쟁을 벌이고 있다. 주즈화 부회장은 “자 원장은 중국 정부의 '동시 중단 제안'을 전격 부정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주창하고 있다”고 밝혔다.이밖에 쑨싱제 중국 지린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도 북한 난민 유입 문제 등 한반도 전쟁 발생 가능성에 대한 준비 필요성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쑨싱제 교수는 북한이 이미 핵무기를 보유했고, 핵 무장한 국가들과 직접적인 갈등이 없기 때문에 실제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낮다고 평가했다.

인터뷰

핫이슈

  • 코스피 : 2380.40하락 8.3107:32 09/26
  • 코스닥 : 642.04하락 6.9107:32 09/26
  • 원달러 : 1131.80하락 4.707:32 09/26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07:32 09/26
  • 금 : 1311.50상승 1407:32 09/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