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외부필진

베스트클릭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문재인·안희정까지 일제히 반발
image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로 나선 이재명 성남시장과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5일 검찰의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전날(24일) 오후 성남시 시간선택제 공무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이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어제(24일) 성남시청의 한 시간선택임기제 공무원이 저에 대한 지지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는 이유로 압수수색을 받게 된 데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유감의 뜻을 전한다”면서 압수수색 시기나 형식 모두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이 시장은 “민주당 경선향방을 좌우할 호남권 ARS투표(25~26일)가 시작되기 하루 전, 특히 저의 호남지역 지지율이 2위에 오르며 상승국면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전격적으로 성남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또 사건과 전혀 상관없는 부서의 인사기록까지 압수해가는 등 전형적인 과잉수색을 진행했다”고 말했다.문 전 대표 측 박광온 미디어본부장 겸 수석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ARS투표 시작을 앞두고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검찰의 갑작스러운 신속성이 의외”라며 “행여 민주당 경선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건 아닌지 하는 걱정이 기우로 끝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이어 “불법행위에 눈 감으라는 건 아니다. 어떻게 수사할지도 순전히 검찰의 판단에 달려있다”면서도 “다만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는 옛말처럼 자칫 오해받을 수 있는 시기라는 점을 지적하고 싶다”고 강조했다.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도 입장문을 내고 “불법이 있다면 엄정하게 수사해 처벌하는 것은 사법당국의 몫”이라면서도 “시기적으로 적절했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선흥행에도 악재고 우리 당을 지켜보는 국민에게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핫이슈

  • 코스피 : 2168.95하락 3.7723:59 03/25
  • 코스닥 : 608.18상승 2.6523:59 03/25
  • 원달러 : 1122.60상승 0.223:59 03/25
  • 두바이유 : 48.97하락 0.223:59 03/25
  • 금 : 1248.50상승 1.323:59 03/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