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면 아침밥 먹고 출근? 떡줄 사람은 생각도 안하는데…

 
 
기사공유
아침밥을 먹고 다니는 남성이 대단해 보인다. 결혼하면 아침밥을 먹고 싶어하는 남성과 달리 여성은 이에 대한 별다른 감정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내용을 담은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의 ‘결혼생활 로망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설문조사는 지난 7일부터 20일까지 미혼남녀 964명(남성 480명, 여성 484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아내가 차려주는 아침밥상’(204명/42.6%)을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송모씨(35·남)는 “아침에 같은 집에서 일어나 식탁에 마주 앉는 순간 결혼이 가장 실감날 것 같다”며 “특히 직장인들은 아내가 정성스레 차려주는 아침밥을 든든히 먹고 출근하는 장면에 대한 로망이 있는데 아침밥이 아내 사랑의 척도라고 느껴지기도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아이들과 나들이’(133명/27.8%), ‘같이 장보기’(97명/20.1%), ‘주말 함께 보내기’(46명/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같이 장보기’(270명/55.8%)를 1위로 꼽았다.

박모씨(29·여)는 “가끔 저녁에 대형마트에 들릴 때가 있는데 젊은 부부가 다정하게 장보는 모습을 보고 처음으로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결혼을 하면 주말에 함께 장을 보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는 알콩달콩한 장면이 내 결혼생활에 가장 큰 로망이다”고 답했다.

뒤 이어 ‘신혼집 꾸미기’(121명/25.0%), ‘취미생활 함께하기’(70명/14.5%), ‘결혼기념일 챙기기’(23명/4.7%) 순으로 조사됐으며, 남성이 원하는 아침밥은 순위권에서 찾아볼수 없었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결혼을 꿈꾸는 미혼남녀라면 누구나 로망 한가지 씩은 간직하고 있을 텐데 결혼생활이 언제까지나 행복한 청사진만은 있는 것은 아니다”며 “결혼생활에 대한 서로의 노력과 배려하는 모습이 있을 때에 비로소 로망이 현실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5:30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5:30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5:30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5:30 06/25
  • 금 : 64.02하락 0.215:30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