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중로봇' 수중문화재 발굴 현장 활용 늘어난다

 
 
기사공유
▲수중로봇(Crabster CR200)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오늘(8월 20일) 오전 11시 수중문화유산 조사․보호를 위한 과학기술 개발과 관련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서 ▲ 수중문화재 조사 장비와 수중로봇 개발을 위한 기술협력 강화 ▲ 수중로봇 활용기술 개발 연구(수중문화재 조사 시 적용) ▲ 수중문화재 인양기술 개발과 활용 ▲ 협의체 구성을 통한 수중문화유산 조사․보호체계 구축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이에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올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공동 연구과제에 대해 협의하고, 수중로봇의 활용 가능 분야에 대한 기술검토를 하여 공동사업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1차 예비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내년부터는 수중 발굴조사 현장에서 수중로봇 활용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추진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미지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