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 시작! 여름의 열기를 풀어야 활기가 찾아온다

 
 
기사공유
이제 2학기가 시작되었다. 연이은 태풍으로 고온다습한 여름이 지나고 처서(處暑)를 앞둔 지금, 언제 그랬냐 싶게 한여름의 폭염은 가라앉았다. 이제 아침저녁으로 제법 일교차가 느껴질 만큼 선선한 바람도 불어온다.

그런데 무더위에 지쳤던 아이들은 몸을 추스를 여유도 없이 다시 학교생활을 시작했다. 자칫 기력이 없고 면역력도 바닥난 아이들이 감기나 비염, 장염 같은 단골 질환에 시달릴까 걱정스럽다.

하지만 건강한 여름을 나면 가을과 겨울은 한결 수월하다. 여름철 무더위를 이겨낸 아이라면 야외 활동에 좋은 선선한 날씨가 그저 반갑기만 할 것인데, 계절은 서로 맞물려 영향을 주기 때문에 지난 계절의 건강은 지금 계절에 그대로 반영된다.

이에 여름동안 축적해둔 양기(陽氣)를 바탕으로 한겨울의 한기(寒氣)를 거뜬하게 이겨낼 수 있으니 건강한 가을과 겨울을 위해 여름을 잘 마무리해야한다는 의견이 제기되었다.

▶무더위 속 과도하게 쌓인 열기(熱氣)부터 풀어내라

한의학에서 아이들은 소양지기(少陽之氣), 즉 열이 많은 작은 태양덩어리이다. 그래서 아이들은 어른보다 땀도 많이 흘리고, 더위도 더 많이 타고, 열 감기에 자주 걸리며, 체온조절능력도 미숙하다.

가뜩이나 열이 많은 아이가 무더위에 시달리고, 나쁜 식습관과 생활습관, 스트레스 등으로 속열까지 쌓이면, 과잉된 열기로 이번 여름이 더욱 힘들었을 수 있다. 속열이 과도하게 쌓이면 몸의 진액이 마르고 균형이 깨어져 변비가 잘 생기고 아토피피부염 같은 알레르기 질환도 나타난다. 심장에 쌓인 열(心熱)은 아이를 산만하게 하거나 짜증, 화를 잘 내게 만든다.

강명상 김해장유 아니누리한의원 원장은 “아이가 여름을 잘 마무리하려면 몸에 과도하게 쌓인 열기를 풀어주면서 열기로 메마른 진액을 보충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에 과잉된 속열을 풀어주기 위해선 패스트푸드나 인스턴트식품, 밀가루 음식, 육류 섭취를 줄이고 제철 채소와 과일 많이 먹는 것이 좋다. 또 컴퓨터, 스마트폰 사용이나 TV 시청을 줄이고 잠을 충분히 재운다. 지나친 학습으로 스트레스에 노출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보약의 도움도 필요한데, 가을 보약은 대부분 여름동안 아이 몸에 불균형해진 한열음양(寒熱陰陽)을 조화롭게 하고, 오장육부(五臟六腑)의 균형을 잡아주고, 원기(元氣)를 북돋우는 데 좋다. 황기, 맥문동, 오미자 등과 같은 진액(津液) 보강과 청열(淸熱) 기능이 있는 약재들을 사용한다.

▶선선한 바람에 감기부터 걸리는 아이, 폐 기운 북돋워야

워낙 허약하거나 속열이 많이 쌓이지 않았더라도 무더운 여름은 아이들의 체력 소모가 많은 계절이다. 그러다보니 면역 기능 또한 약해져 기온변화와 학교생활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감기나 다른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이에 강명상 아이누리한의원 원장은 “가을은 폐왕간쇠(肺旺肝衰)한 계절로, 폐는 왕성하고 간이 쇠약해지는 때이다. 2학기가 시작된 이후 아침저녁의 일교차가 커지고 하루가 다르게 바람이 서늘해지기 때문에 잦은 감기에 대비해 폐 기운을 북돋워야 한다. 가을바람에 기침부터 콜록대는 아이, 겨울에 감기를 달고 사는 아이라면 잦은 감기에 대비해 기력을 보충하라”고 조언했다.

또한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에 시달리지 않도록 면역력을 키워주는 동시에 불안정해지기 쉬운 면역 기능을 안정화시켜야 한다. 즉 좋은 면역 상태로 끌어올려야 아이가 감기, 아토피피부염, 비염, 천식, 장염 등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에 맞설 기운이 생긴다. 잘 먹고, 잘 자고, 즐겁게 생활하는 등의 섭생도 중요하며 아이 체질과 건강 상태에 맞는 한약을 복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비위 기능 살려 아이 입맛 돋워야 가을 성장 따라온다

여름철에는 찬 것을 많이 먹어 잦은 배앓이나 설사 등에 시달리는 일이 많다. 특히 비위(脾胃)가 허약한 아이는 늘 ‘배 아파’를 입에 달고 살거나, 똑같이 먹여도 혼자 배탈이 나고, 과식했다 싶으면 화장실로 달려간다.

장이 예민한 아이들은 신경질도 잘 내고 집중력이 떨어지며, 아토피나 피부 소양감 등의 증상도 호소하기 쉽다. 배탈과 설사가 잦거나 오래 가면 영양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아 장기적으로는 성장발달에 불리하다.

강명상 원장은 “기력이 부족한 아이는 장염에 잘 걸리고 소화능력이 떨어져 식욕부진이나 성장부진을 보일 수 있다. 가을이 되어 아이 입맛도 돋우고 성장도 잘 이루어지게 하려면 비위와 장의 기운을 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평소 아이가 소화가 잘 되고 영양가 많은 반찬으로 규칙적인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 이때 소화에 지장을 주는 음식이나 과식, 야식을 피해야 하고, 일정한 시간에 따뜻한 온도로 먹이는 게 중요하다.

강명상 원장은 "여름 내내 찬 음식으로 저하된 비위 기능에는 따뜻한 매실차나 산약죽이 도움이 되며, 비위 기운과 원기를 북돋우는 보약도 고려 대상"이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아이누리한의원>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