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노는 방학은 옛말…초등생 85% 공부하겠다

 
 
기사공유
초등학생의 절반 이상은 이번 겨울방학을 ‘지난 학기 복습과 새 학년 교과 예습’으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전문그룹 비상교육의 학부모 교육정보 커뮤니티 맘앤톡(www.momntalk.com)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12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 간 초등 학부모 회원 128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59.3%(76명)은 이번 겨울방학 계획을 짤 때 ‘교과 학습’을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고려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자기주도 교과 학습’ 53.1%(68명), ‘체험학습 및 문화여가활동’ 36.7%(47명), ‘사교육을 통한 교과 학습’ 6.2%(8명), ‘각종 캠프 및 프로그램 참여’ 3.9%(5명) 순으로 응답해, 자기 주도적이거나 사교육을 통해서라도 겨울방학에도 교과 학습을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였다.

이는 계획과는 무관하게 ‘겨울방학 동안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을 묻는 질문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응답자의 36.7%(47명)은 ‘새 학년 교과 예습’이라 답했고, 이어 ‘창의체험활동’ 25.8%(33명), ‘지난 학기 복습’ 23.4%(30명) 순으로 응답률이 높게 나타나 겨울방학은 으레 ‘학교 수업’과 연계된 활동을 하는 기간으로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겨울방학을 ‘휴식과 놀이’로 보내야 한다고 생각하는 초등 학부모는 14.1%(18명)에 그쳤다.

겨울방학에 가장 중점적으로 학습할 과목은 ‘수학’

이번 겨울방학에 초등학생들이 가장 중점적으로 학습할 계획인 과목은 ‘수학’ 51.6%(6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독서와 논술’ 29.7%(38명)이 많았고, ‘영어’ 14.1%(18명), ‘예체능’ 4.7%(6명) 순이었다.

이를 통해 예습, 복습을 가장 필요로 하는 과목은 ‘수학’이라는 것과, 서술형·논술형 평가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교과 학습 못지않게 ‘독서와 논술’의 중요성도 점점 커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겨울방학 가장 걱정되는 점은 ‘생활 지도’

겨울방학 동안 가장 큰 걱정거리로는 48.4%(62명)가 ‘자녀 생활 지도’를 꼽았다. 이밖에 ‘자녀 식사 및 간식 준비’ 32%(41명), '학습지도‘ 14.8%(19명), ’방학숙제 지도‘ 4.7%(6명)가 걱정된다고 답했다.

아직 부모의 손길이 필요한 초등학생들이 학기 중과는 달리 집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불규칙한 생활 습관에 젖어 지도하는 데에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설문에서 ‘겨울방학 계획을 세웠다’는 응답은 68%(87명), ‘세우지 않았다’는 응답은 32%(41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안경영 맘앤톡 총괄 책임자는 "‘인성을 겸비한 창의적 인재 양성’이라는 현재 교육 목표와는 달리 실컷 놀아야 할 방학에도 아이들이 학과 공부에 시달리고 있는 우리 현실을 잘 보여주는 결과“라며, ”그러나 독서를 중요시 여기는 점은 긍정적인 현상인 만큼, 말 그대로 방학(放學)에는 공부보다는 독서, 운동, 가족과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사회적인 환경이 조성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상교육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95.50하락 14.8415:30 02/20
  • 코스닥 : 681.66하락 3.1215:30 02/20
  • 원달러 : 1198.70상승 9.415:30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5:30 02/20
  • 금 : 56.39상승 1.2815:30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