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진위해서라면…직장인, 자기계발에 월12만4000원 쓴다

 
 
기사공유
대한민국 직장인 중 88.8%는 새해 학습 계획이 있으며, 그 목적은 승진 및 업무역량 강화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직장인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직장인 61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직장인들은 승진을 위해 자기계발에 나서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이를 위한 교육비는 월 12만 4000원이었다.
이에 따르면 전체의 88.8%가 올해 자기계발을 위한 학습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학습목적은 ‘승진 및 업무역량 강화’가 57.4%로 1위를 차지했으며, ‘교양 및 힐링’은 48.6%로 2위에 올랐다.

2013년과 지난 해 실시한 동일 내용의 설문조사에서는 2년 연속 ‘교양 및 힐링’이 1위에 올랐으나, 올해는1~2위 순위가 바뀌었다.

이는 최근 기업들이 인적 경쟁력 확보와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해 직원들에게 자기계발을 주문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어, 개인의 자기계발 학습목적 또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 ‘이직’ 16.3%, ‘창업’ 12.3% 등의 의견이 있었다.

자기계발을 위한 교육비 지출 계획은 48.4%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답했으며, 45.1%는 ‘작년보다 지출을 늘리겠다’고 답했다. ‘지출을 줄이겠다’는 의견은 6.5%였다.

한 달에 지출하는 교육비 금액은 평균 12만4000원으로 집계됐는데, ‘5만~10만원 미만’이 40.9%로 가장 많았다. ‘10만원~20만원’ 27.2%, ‘5만원 미만’ 15.8%, ‘20만원~30만원 미만’ 8.3%, ‘30만원 이상’도 7.9%를 차지했다.

한편, 온라인∙모바일 교육에 대해 전체의 56.2%는 지출 비용을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36.3%는 ‘지출을 늘리겠다’고 답해 응답자의 92.3%가 작년에 이어 온라인 모바일 학습을 꾸준히 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온라인 교육의 장점으로는 58.5%가 ‘시간활용이 용이하다’를 꼽았고, ‘장소에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23.7%, ‘컨텐츠가 다양하다’ 9.0%, ‘비용이 저렴하다’ 8.6%를 꼽았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5.12상승 12.0613:58 10/20
  • 코스닥 : 671.29상승 4.1913:58 10/20
  • 원달러 : 1132.20하락 0.213:58 10/20
  • 두바이유 : 55.51하락 0.8213:58 10/20
  • 금 : 1290.00상승 713:58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