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철 충청향우회 명예회장, '이완구 청문회'서 뭐라 했기에

 
 
기사공유
'충청향우회 강희철' /사진=뉴스1

'충청향우회 강희철'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희철 충청향우회 명예회장의 태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1일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이 후보자의 경기도 분당 땅 투기 의혹을 검증하기 위해 이 땅을 이 후보자 처가 쪽에 팔아넘긴 내용에 대한 증인으로 강희철 충청향우회 명예회장을 불러 질의했다.

특히 진선미 의원과의 지난 2001년 땅 매매 경위에 대한 문답 과정에서 강 명예회장은 진 의원에 비아냥거리는 말을 던졌다.

진 의원이 "(땅을 팔 때) 얼마로 계약했어요"라고 묻자 강 명예회장은 "그걸 일일이 다 기억해야 됩니까. 아니, 의원님은 젊으니까 15년 전 일을 다 기억해도 제 나이 되면 기억 안 납니다"라고 답했다. 질문 도중 "아, 여보세요"라며 "뭔 얘기하는 거야 지금"이라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야당의원들의 질문 공세에 "충청에서 (총리) 후보가 나오는데 호남 분이 계속 (질문)하잖아요"라고 받아쳐 야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그럼에도 그는 "보니까 다 호남 분 같은데"라고 굽히지 않는 듯 하다가 취소 요구 목소리가 나오자 "취소합니다. 죄송합니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