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시행령, 추미애 "선거 끝나자 밀어붙이기… 성완종 사건, 김기춘부터 조사"

 
 
기사공유
'세월호 시행령' '세월호 특별법' 사진은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세월호 시행령' '세월호 특별법'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이 6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가운데 추미애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을 언급하며 입장을 밝혔다.

추미애 최고위원은 "그토록 진실을 알게 도와달라는, 진상규명을 제대로 할 수 있게 해달라는 국민과 유족의 요구를 무시한 채, 선거 결과가 이긴 것으로 끝나자마자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 밀어붙이기 하시겠는가"라며 "앞으로 일어날 사태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책임지시길 바란다"고 입을 열었다.

추 최고위원은 이어 "성완종 전 회장의 과거를 참여정부 임기 말의 특정시점만 부각하고 있다"며 "그런데 지난 수십 년간 성완종 전 회장이 권력에 붙어서, 커가는 과정에서는 민정당, 민자당, 신한국당의 재정위원을 했던 이력이 있다. 누가 뒷배를 봐줘서 성완종 전 회장이 커왔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2012년 성완종 전 회장은 차기권력 탄생에 베팅하고자 했던 것"이라며 "최종 목적은 박근혜 후보를 위한 것이었고 박근혜 후보 당선의 공신록에 뜨는 게 목표였다. 그렇게 해서 권력의 호의 속에서 자신의 부를 키우는 게 목적이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치 성완종 사건이 참여정부 임기 말에 특별사면이 없었다면, 있지도 않았을 것처럼 성완종 사건의 원인이 특별사면 탓인 것처럼 물 타기를 하고 있다"며 "지난 4일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번 사건인 성완종 게이트를 과거부터 지속된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유병언 일가 사건과 이번 사건 모두 부정부패를 척결하지 못 하고, 비정상적인 사익추구를 정당화 하면서 방조해왔기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는 엉뚱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비판했다.

추 최고위원은 "1991년 오대양사건을 재수사하던 당시에 검찰은 수사검사를 이례적으로 바꾸고, 유병언에게 집단 자살과 연루된 의혹은 무혐의처분 해주면서, 단순히 사기혐의로만 구속했다"며 "그때의 법무부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이 아끼고 아끼는 보물과 같이 취급하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래서 세월호 참사이후에 구원파 금수원에는 ‘우리가 남이가’라는 플래카드를 붙었던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말씀대로 한다면, 오대양사건을 제대로 수사했다면 2014년 세월호 참사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그는 "그런데 바로 그 다음해 1992년에 14대 총선에서 성완종 대하건설 사장이 발행한 수표를 들고 양심선언을 한 전 연기군수는 구속시켰다"며 "그런데 그 돈을 발행한 성완종 사장은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 그때의 법무부장관도 역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처럼 성완종 사건과 유병언 일가의 사건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깊은 관련이 있다"며 "상황이 이런데 박근혜 대통령께서는 남의 눈에 티는 잘 보면서 당신 눈의 들보는 못 보는 격이라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그렇게 등잔 밑이 어두운가. 유병언 사건과 이 사건을 비교를 하면서 물 타기 하려면, 바로 그 고리를 쥐고 있는 한번도 제대로 수사해 본 적이 없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부터 제대로 조사하도록 하시라.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추 최고위원이 이날 언급한 '우리가 남이가'라는 문구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연루됐던 '초원복집 사건'에서 등장했던 것이다.

지난 1992년, 김기춘 법무장관(당시 직책)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이 부산 초원복집에 모여 비밀 회동을 갖고 "우리가 남이가, 이번에 안 되면 영도다리에 빠져 죽자"라고 말해 지역감정을 선거에 이용하려 했던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