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관측이래 가뭄 최악… 식량난 예고

 
 
기사공유
'북한 가뭄'/ 사진=머니투데이DB
'북한 가뭄'

북한이 극심한 가뭄으로 식량난이 예고됐다. 유엔은 북한이 가뭄으로 심각한 식량 부족 사태를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유엔의 북한 상주조정관인 굴람 이사크자이는 지난 30일 인터뷰를 통해 “가뭄이 올해 (북한의) 농작물 수확량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이 대규모 식량 부족 사태와 기아에 맞닥뜨리게 될지 모른다”고 예상했다.

지난해 북한의 강수량은 최근 30년 동안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보다 40∼60% 가량 낮은 수준이다. 게다가 엘니뇨 현상으로 가뭄이 이어진다면 내년 식량 사정은 더욱 심각해질 전망이다.

이사크자이는 “지금은 쌀농사 계절이지만 심한 가뭄 탓에 북한 농민들이 쌀 대신 물을 덜 사용하는 옥수수로 바꾸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린다”고 우려했다.

앞서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가뭄과 종자 부족으로 북한의 올해 이모작 수확량이 지난해보다 18%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23:59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23:59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23:59 12/05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23:59 12/05
  • 금 : 62.73상승 1.6223:59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