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갑은 필수, 야간은 절대 안돼"…갯벌체험 7가지 안전수칙

 
 
기사공유
6∼8월에는 바다에서 할 수 있는 여름방학 캠프나 래프팅 수상체험, 갯벌체험 등 행사들이 가득하다. 하지만 평소 접하지 않았던 장소인 만큼 특성을 알지 못해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이와 관련해 안전한 갯벌체험 노하우를 소개한다.

1. 손과 발을 보호할 수 있는 장갑이나 갯벌신발을 착용하라.

갯벌에는 날카로운 바윗돌, 조개껍질 등으로 손이나 발을 베는 경우가 많다. 맨발, 맨손으로 갯벌에 들어가는 것은 손과 발을 상할 위험이 있다. 바닷가나 갯벌체험 장소에서 대여하거나 판매한다.

2. 밀물이 시작되기 1∼2시간 전에는 해안 멀리까지 나가지 마라.

갯벌은 밀물이 시작되면 기상의 영향에 의해 조석표의 시간보다 빨리 물이 들어올 수 있다. 특히 구릉(갯벌 언덕)은 사방에서 해수가 밀려와 매우 위험할 수 있다. 또한 펄 갯벌에서는 발이 빠져 걷기가 매우 힘들기 때문에 멀리까지 나가서는 안 된다.

3. 해무(바다에 끼는 안개)가 끼거나 우천 시 기상 변화에 주의해라.

갑자기 기상이 안 좋아져서 시야 확보가 어려워지면 해안가와 바다의 방향 감각을 잃을 수 있으므로 갯벌에서 고립되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장마철에는 갯벌체험을 삼가는 것이 좋다.

4. 야간에는 절대 갯벌에 나가서는 안 된다.

야간에 조개잡이, 물고기 잡이 등은 안전사고에 매우 위험하다. 물때 시간을 정확히 예측하기 어렵고 해수가 사방에서 밀려온다는 것을 명심하라.

5. 통신 장비를 반드시 휴대하라.

갯벌에서는 항상 주위에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육상의 사람들과 통신할 수 있는 휴대전화, 확성기, 호각 등의 통신 장비를 반드시 휴대한 상태에서 갯벌체험을 해야 한다.

6. 갯골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 것.

갯골(갯고랑, 갯벌에 길게 나있는 물고랑)은 밀물이 시작되면 가장 먼저 물이 차는 곳으로 순식간에 수심이 깊어지는데다 갯골 주변에는 물기가 많아 발이 빠져 움직이지 못해 안전사고의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갯벌에 발이 빠졌을 경우 즉시 옆드려 네 발로 기어 나오는 것이 안전하다.

7. 단체의 경우 3명을 한 개 팀으로 편성해 체험한다.

일행 중 한 명이 갯골에 빠졌거나 안전사고를 당했을 때 다른 한 명은 외부의 도움을 구하고 또 다른 한 명은 구조를 하고 환자를 보호,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은 "안전사고는 '다른 사람들도 이렇게 하는데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이 '안전 불감증'"이라며 "가족여행에서 부모는 아이들의 동선을 수시로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 단체의 갯벌체험에는 어린이 10명당 1명의 성인 안전자격요원을 상주시킬 것"을 주문했다.

도움말: 교육그룹 더필드 이희선 훈련본부장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