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일가족 사망 사건' 재혼 남편, 버스 운전하며 운영 도와… 최근 불화 겪어

 
 
기사공유
'제주 일가족' /사진=YTN뉴스 캡처

'제주 일가족'

제주도의 한 어린이집에서 한 50대 남성이 자신의 부인과 두 자녀를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전 7시58분쯤 제주시 외도동 모 어린이집 2층에 있는 가정집에서 원장 A씨와 그의 남편 B(52)씨, 중학생 아들 C(14)군, 초등학생 딸 D(11)양이 숨진채 발견됐다.

원장 A씨는 침실, 자녀들은 각자 방에서 흉기에 찔린 채 숨져 있었고 B씨는 3층 난간에서 목을 매 숨졌다.

A씨와 자녀들의 시신은 이불로 덮여져 있었고 저항 흔적은 없었다. A씨와 B씨는 몇 년 전 재혼했으며, C군과 D양은 A씨와 그의 전 남편 자녀인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유서 추정 문서에서 ‘잘 떠나겠다’는 내용을 남겼으나 아내와 아이들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어린이집 버스 등을 운전하면서 운영을 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근 원장 부부가 가정 불화를 겪었다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에 따라 B씨가 A씨와 자녀들을 살해한 후 자신은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