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사태, 브레이크가 없다… 새 CEO에 뮐러 포르셰 대표

 
 
기사공유
'폭스바겐 사태' 마티아스 뮐러 포르셰 스포츠카 사업부문 대표. /사진=뉴스1(로이터 제공)
'폭스바겐 사태'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조작해 미국에서 리콜 명령을 받은 폭스바겐 그룹이 유럽 시장에 판매된 차량에서도 같은 장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지며 파장이 더욱 커지고 있다.

알렉산더 도브린트 독일 교통장관은 24일(현지시간) 유럽에서 판매된 1.6ℓ, 2.0ℓ 엔진의 폴크스바겐 디젤차량도 배출가스 조작과 관련돼 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은 앞서 미국에서 배출가스 조작이 확인된 차량을 포함해 1100만대가 눈속임 장치로 차량 검사를 통과했을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서도 폭넓게 해당 차량이 판매됐을 것으로 관측돼 왔다.

이같은 보도에 독일은 물론 프랑스 등 유럽국가도 폭스바겐 차량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한편 폭스바겐의 CEO 빈터코른이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한 후 마티아스 뮐러 포르셰 스포츠카 사업부문 대표가 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62세인 뮐러는 지난 2010년부터 포르셰 스포츠카 분야 대표를 지내온 인사로, 폭스바겐 그룹에서만 40년 간 일했다.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