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광장] 주식시장의 안과 밖

 
 
기사공유
우리 하나하나는 ‘섬’이 아니다. 사회 안에서 살아가는 우리 모두는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떠나서는 단 며칠도 살 수 없다. 오늘 아침상에 오른 모락모락 김나는 밥은 누군가의 땀 흘린 일년 농사의 덕이고, 그 밥 한술을 담은 숟가락도 누군가의 소중한 노동의 결과다. 그 쌀과 숟가락을 집 주변 상점에 힘들여 운반한 사람들, 열심히 상점에 진열해 판매한 점원까지 수많은 사람이 있다.

한 나라의 경제도 마찬가지다. 전세계가 하나로 묶인 지금 우리나라의 내일 주가지수는 한국경제 상황뿐 아니라 다른 ‘모든’ 나라의 ‘모든’ 경제 상황이 결정한다. 당연히 정확한 예측이 어려울 수밖에.

필자는 물리학자다. 물리학의 다양한 연구분야 중 수많은 물리입자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어떻게 커다란 규모의 거시적인 성질을 결정하게 되는지를 연구하는 ‘통계물리학’이 전공이다.

이 문장에서 ‘물리입자’를 ‘경제주체’로 바꿔 읽어보라. 수많은 경제주체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거시적인 경제현상을 만들어 내는 주식시장에 통계물리학자가 관심 갖는 이유다. 물리학자가 자연현상을 설명할 때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물리학 이론을 적용하고자 하는 대상이 되는 시스템과 그 시스템 밖의 주변 혹은 외부 사이의 경계를 설정하는 것이다.

예컨대 손에 쥔 돌멩이를 놓으면 아래로 떨어진다. 이것이 자연현상이라면 균일한 중력장 안의 돌멩이가 바로 시스템이 되고, 그 밖의 모든 자연현상은 ‘외부’가 돼 사유의 경계 밖에 놓인다. 손에서 놓은 돌멩이가 어떻게 떨어지는지 기술하기 위해 그 돌멩이를 놓은 필자가 오늘 아침에 무엇을 먹었는지는 생각할 필요가 없다.

경제현상은 물리학자에게 익숙한 자연현상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 이해하려는 대상인 시스템의 내부와 외부를 가르는 명확한 경계를 설정하기가 너무 어렵기 때문이다. 주가지수는 국내 많은 기업의 경제활동에서 영향을 받지만 나라 밖 경제활동도 마찬가지로 중요하다.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는 당연히 국내기업의 수출에 영향을 미치고, 미국의 금리 인상은 우리나라에 투자된 외국 자본의 유출을 늘린다.

우리나라의 주식시장만을 시스템 내부로 생각하면 놓쳐버리는 것이 너무 많다는 얘기다. 반대로 시스템을 크게 잡아 전세계의 모든 경제활동을 포함하면 시스템의 경계 밖으로 도망가는 경제활동은 없겠지만 전체를 설명할 방법이 없다.

어쩔 수 없이 경제현상의 이해도 결국은 시스템 내부를 설정하는 수밖에 없다. 이렇게 설정된 시스템의 밖에서 시스템에 영향을 주는 것을 경제학 용어로 ‘외부효과’라고 한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05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489.04하락 1.0109:32 10/24
  • 코스닥 : 681.56상승 5.709:32 10/24
  • 원달러 : 1128.50하락 1.709:32 10/24
  • 두바이유 : 55.85상승 0.7209:32 10/24
  • 금 : 1280.90상승 0.409:32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