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예술위원회, 미얀마 아동들에게 운동화 선물 '땡슈어랏' 진행

 
 
기사공유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지난 8월 10일부터 9월 30일까지 진행한 기획모금 3탄 ‘예술가들이 선물하는 한 켤레의 행복 <땡슈어랏>’이 모금목표액 5백만원을 달성, 아동들에게 보낼 운동화에 그림그리기 행사를 10월 20일 경기도 분당 암웨이미술관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땡슈어랏> 프로젝트는 평소 운동화가 없어서 맨발로 다니는 아이들의 발을 보호하기 위하여, 그리고 전달되는 물품이 다른 용도로 이용되지 않고 아이들에게 직접 전달될 수 있도록 예술가들이 운동화에 직접 그림을 그려서 현지로 보내는 프로젝트로 기획되었다.

이 프로젝트는 필요한 운동화 구입비, 채색도구 구입비, 미얀마까지의 국제운송료 등을 마련하기 위하여 50일간 후원금 모금을 위해 크라우드펀딩으로 진행하였다.

모금기간까지 모금이 원활하지 않자, 암웨이미술관 아트페어에 참가한 작가들의 작품판매 수익금 일부와 한국암웨이(대표이사 박세준, 이하 암웨이)의 기부금이 더해져 모금목표액 500만원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렇게 목표모금액 달성으로 총 140여 켤레의 운동화를 구입하여 시각작가 7명, 예술위 임직원 13여명, 박세준 대표이사를 비롯한 암웨이 임직원 및 경기도 분당 주민 53명 등 총 73명이 참여하여, 1인당 2켤레의 운동화에 그림을 그렸다.

이로써 예술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크라우드펀딩을 통하여 미얀마의 난민마을 아동들에게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운동화를 선물하는 따뜻하고 훈훈한 <땡슈어랏>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운동화 그림그리기‘ 행사에 참여한 신두희 작가를 비롯한 7명의 작가는 모두 특별한 사례비 없이 모두 재능기부로 참여하였다.

특히, 이번 <땡슈어랏>은 암웨이의 기부금이 마지막에 더해지며, 암웨이 임직원들이 운동화에 그림을 그리는 봉사활동에 직접 참여하여 사회공헌활동으로 연계되는 뜻 깊은 행사가 되었다.

이번 행사에 직접 참석하여 운동화에 그림을 그렸던 박세준 대표이사는 “많은 사람들이 오늘날 풍족한 시대에 살고 있지만, 우리가 어렸을 적에는 ‘운동화’에 대한 의미가 남다르게 기억된다. 미얀마 아동들에게 전해질 운동화 그림그리기와 같은 뜻 깊은 행사를 함께 진행하고, 직접 참여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참여소감을 밝혔다.

이번 <땡슈어랏> 프로젝트는 8월 10일부터 9월 30일까지 50일간 온라인 모금플랫폼 예술나무 사이트(www.artistree.or.kr)를 통해 모금을 진행되었으며, 암웨이를 비롯한 45명의 후원자의 기부금 총 5,067,300원이 모여 모금목표액 500만원을 달성할 수 있었다.

모금액은 운동화 140 켤레 구입비, 채색도구 구입비를 비롯하여 미얀마 현지 배송을 위한 국제우편배송료 등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예술위 크라우드펀딩은 발달장애예술가, 문화소외지역, 문화소외계층 등 다양한 프로젝트들을 주제별로 기획하여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해 오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위 예술나무 사이트(www.artistree.or.kr)에서 확인 가능하며 프로젝트에 대한 후원은 최소 3,000원부터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이체 등으로 참여가 가능하며, 모든 후원금액에 대해서는 연말소득공제용 법정 기부영수증을 개별적으로 발행한다.

<이미지제공=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23:59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23:59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23:59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23:59 12/06
  • 금 : 63.02상승 0.2923:59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