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아시아나 최연소 모델 4년 차, 선배 모델이 쟁쟁해 부담될 때도"

 
 
기사공유
배우 고원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아시아나 모델로 시작해 몇 편의 드라마 작품을 통해 이름을 알린 고원희는 이번 화보를 통해 캐주얼한 느낌부터 섹시한 분위기까지 매력 하나하나를 카메라에 담아냈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레미떼, 르꼬끄, 르샵, 딘트, 아키클래식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슬림하고 탄탄한 보디라인이 돋보이는 의상으로 건강미 넘치는 고원희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화이트 니트와 데님 와이드 팬츠, 코트를 매치해 캐주얼한 매력으로 변했다. 몽환적이고 수줍은 듯 무심한 표정 연기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세 번째 콘셉트에서는 볼륨감이 드러나는 아이보리 컬러의 터틀넥 니트와 와이드 블랙 팬츠, 브라운 컬러의 트렌치 재킷으로 가을 무드를 연출했다. 신인 연기자임에도 콘셉트의 이해도는 물론 자유자재로 표현해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롱 드레스로 아찔한 라인과 한 뼘 허리로 도발적이면서도 고혹적인 섹시미를 발산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고원희는 ‘라이징 스타’라는 말에 대해 부끄러운 듯 웃으며 “2014년도에도 라이징 스타라는 말이 있었는데 2015년에도 그렇게 불려서 민망할 때도 있었다. 언제 들어도 좋은 말인 것 같다. 다양한 작품으로 조금 더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나 최연소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것에 대해 “벌써 4년째 하고 있다. 아직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전 모델 선배님들이 워낙 대단한 분들이라서 부담도 된다”고 말했다.
또한 SNL 크루로 활동했던 것에 대한 질문에 “SNL을 하면서 배운 것이 정말 많다.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했고 풀어지는 걸 굉장히 어려워했던 성격이었는데 이걸 하면서 많이 내려놓을 수 있어서 좋았고 겁이 많이 사라졌다. 하차할 때 많이 아쉬웠다”고 답했다.

한편 이상형으로는 배우 강동원과 이제훈을 꼽으며 “편안하고 다정다감한 사람이 좋다”고 말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