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으로 쓰나미 주의보… 우리나라 남부지역에도 여파

 
 
기사공유
'일본 지진' /제공=기상청

일본 서남해역에서 진도 7.1의 강진이 발생해 우리나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여파를 미쳤다.

14일 기상청 지진감시과에 따르면 일본 서남해역에서 강진이 발생한 뒤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전남 목포와 여수, 경남 김해, 부산 등 남부지역과 제주에서 관련 신고가 이어졌다. 전남소방본부에도 아파트가 흔들리는 걸 느꼈다는 신고 등이 수십 통 접수됐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51분쯤 규슈 사쓰마반도 서쪽 바다(마쿠라자키 서남쪽 160km, 북위 30.9도동경·128.7도) 깊이 10km 지점에서 강진이 일어났다.

지진으로 사가현과 가고시마현에서 진도 4의 진동이 감지됐으며 후쿠오카현과 나가사키현 등에서 진도 3의 진동이 감지됐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후 다네가시마와 야쿠시마, 아마미 군도와 도카라 열도, 가고시마현 서부 지역에 쓰나미 주의보를 내렸다.

기상청은 진도 3의 흔들림이 남부와 제주 지역에서 감지됐다고 밝히며 일본 서남해역에서 발생한 강진의 여파가 이 지역에 그대로 전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는 계속 들어오고 있지만, 다행히 아직 지진 피해는 접수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일본 서남해역의 강진이 진도 7.1에 달할 만큼 강도가 세, 향후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65.51하락 29.9914:47 02/21
  • 코스닥 : 669.27하락 12.3914:47 02/21
  • 원달러 : 1206.90상승 8.214:47 02/21
  • 두바이유 : 59.31상승 0.1914:47 02/21
  • 금 : 56.92상승 0.5314:47 02/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