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연탄 발언’에 외신기자 비판… “트럼프 같다”

 
 
기사공유
'김무성 외신'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무성 외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인종차별 발언을 두고 한 외신기자가 “정말 어이가 없다, 트럼프 같다”고 비판했다.

지난 18일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당 청년위원회가 주선한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활동’에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함께 봉사를 하던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이 똑같네”라고 농담을 건넸다. 가벼운 농담으로 볼 수 없는 인종차별 성격의 발언이었다.

로이터통신사의 서울 특파원인 제임스 피어슨은 김무성 대표의 발언이 담긴 기사 링크와 함께 “정말 어이가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몇 시간 뒤 김무성 대표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는 기사 링크에는 “트럼프 같아”라는 날선 반응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논란이 일파만파 일자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