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외교부 "중·러 안보 이익에 거의 영향 없어"

 
 
기사공유
'사드 배치'

외교부가 11일 "사드 배치 문제는 중국과 러시아의 안보 이익에 거의 영향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사드 배치 문제는 북한 핵 문제, 그리고 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순수한 방어적 차원의 조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어 "사드 배치 문제를 넘어 강력한 안보리 결의 채택으로 북한이 핵 보유 의지를 포기하도록 하는 것이 모두의 안보 이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한다"며 "이러한 입장 하에 중국 및 러시아 측과 전략적 소통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미 양국은 북한이 광명성 4호를 쏘아 올린 당일인 지난 7일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반도 배치 문제에 대한 공식협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이에 거세게 반발, 이날 오후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해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정부도 지난 9일(현지시간) 박노벽 주 한국대사를 외무부로 불러 우려를 표명했다.
'사드 배치'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89상승 27.5411:54 12/13
  • 코스닥 : 644.09상승 7.1511:54 12/13
  • 원달러 : 1172.40하락 14.411:54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1:54 12/13
  • 금 : 64.01상승 0.2311:54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