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메이드-오티스타, '두번 나눔 프로젝트'로 자폐인 자립 돕는다

 
 
기사공유
패션 전문점 웰메이드가 ‘두번 나눔 프로젝트’를 통해 고객과 함께 자폐인의 자립에 힘을 보탠다.

‘두번 나눔 프로젝트’는 특별한 재능을 가진 자폐인의 다양한 사회, 경제적 자립을 돕는 예비 사회적 기업 ‘오티스타’와 함께 하는 프로젝트다.

우선 오는 4월 17일까지 전국 웰메이드 매장에서 고객의 제품 구매 금액의 일부를 기부하며, 두 번째로 자폐인의 경제적 독립을 지원하기 위해 자폐인 디자이너의 그림을 담은 ‘오티스타X웰메이드 콜라보 미니수첩’ 상품을 출시, 2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선착순으로 무료 증정한다.
미니수첩 제작에는 올해 20살이 된 자폐인 디자이너가 참여해 그 의미를 더했다.

웰메이드 관계자는 “두번 나눔 프로젝트는 ‘단순 소비’를 넘어 공익적인 가치가 더해진 ‘착한 소비’를 고객과 함께 한다는 점에서 더욱 뜻 깊다”며, “소외계층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위한 윤리적 소비 문화에 대해 고객의 많은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티스타는 이화여자대학교의 산학협력으로 만들어진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오티스타에서 판매하는 모든 제품은 자폐인 디자이너들의 작품으로 제작된다.

<이미지제공=세정>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4.36상승 27.8118:01 07/19
  • 코스닥 : 674.06상승 8.9118:01 07/19
  • 원달러 : 1174.50하락 4.318:01 07/19
  • 두바이유 : 62.47상승 0.5418:01 07/19
  • 금 : 61.55하락 0.5918:01 07/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