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톤 킵초게 우승, '전향' 3년만에 금메달… 한국은 100위권 밖

 
 
기사공유
마라톤. 리우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 케냐의 킵초게가 우승을 차지한 뒤 관중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AP제공)

마라톤에서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케냐의 킵초게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육상 남자 마라톤에서 2시간8분44초로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차지했다.

킵초게는 21일(한국시간) 열린 남자 마라톤에서 비가 내리는 등 좋지 않은 기상상황에도 에티오피아의 페이사 릴레사를 1분 이상 차이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릴레사가 2시간9분54초로 2위를 차지했으며 미국의 갈렌 루프가 2시간10분5초로 3위에 올랐다.

킵초게는 2004년 아테네 대회 5000m 동메달, 2008년 베이징 대회 5000m 은메달을 차지하는 등 트랙 장거리에서 활동하던 선수지만 이번에 마라톤 종목에 출전해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지난해 베를린 마라톤 챔피언인 킵초게는 2013년부터 마라톤으로 전향해 활동해왔다.

한편 한국의 손명준(22·삼성전자 육상단)은 2시간36분21초로 131위에 그치고, 심종섭(25·한국전력)도 2시간42분42초로 138위를 기록해 한국선수 2명 모두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6.92상승 2.8312:02 11/12
  • 코스닥 : 661.76상승 0.3912:02 11/12
  • 원달러 : 1164.70하락 2.112:02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2:02 11/12
  • 금 : 61.15상승 0.2712:02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