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청 공무원, '경찰소환' 앞두고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남원시청 공무원. /자료사진=뉴시스

남원시청 공무원이 여직원 성추행 의혹 조사를 위한 경찰소환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남원시에 따르면 남원시청 공무원인 A씨가 어제(21일)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전북 남원시청 국장급 공무원인 A씨는 이날 가족에게 전화통화로 ‘선산을 둘러봐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오후 3시쯤 전북 남원시 대강면 월탄리 한 야산에서 목을 매 숨진 채로 발견됐다.

A씨는 남원시청에서 근무하던 중 최근 여직원 성추행 의혹에 휩싸여 경찰 소환을 앞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직장동료,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5:32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5:32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5:32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5:32 01/23
  • 금 : 64.26하락 0.0115:32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