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여제 박인비 "매 순간 메이저 마지막 경기처럼"… '도쿄 대회' 출전 시사

 
 
기사공유
골프 여제 박인비. 박인비가 오늘(23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가 오늘(23일) 오전 귀국했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골든 커리어그랜드슬램' 기록을 달성한 골프여제 박인비(28·KB금융그룹)가 이날 귀국해 소감을 밝히고 도쿄 올림픽 출전 여부 등에 대해 언급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4개 메이저대회 우승과 올림픽 금메달까지 따내며 골프 여제 자리를 확고히 한 박인비는 이날 "도쿄 올림픽 출전을 장담하지는 못하지만 그때에도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면 2연패는 좋은 목표"라며 다음 올림픽 출전 의사도 있음을 시사했다. 박인비는 이어 "당분간 컨디션 회복에 중점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인비는 "복귀 시기는 경과를 보면서 정해야 할 것 같지만 에비앙 챔피언십에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에비앙 챔피언십은 오는 9월 열리는 대회로 2013년부터 LPGA 메이저 대회로 승격됐다. 박인비는 이미 4개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지만, 새 메이저 대회까지 우승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셈이다.

박인비는 올림픽 금메달 획득에 대해 "매 라운드에서 압박을 받았고, 매 순간 메이저 대회 마지막 조로 경기하는 것 같은 압박감이 들었다. 가장 힘든 경기였다"며 소감을 밝혔다. 또 "나라를 대표한 영광스러운 자리였고 행복한 한 주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혼자는 할 수 없는 일이었고 많은 국민들의 응원과 성원 덕분에 가능했다"며 "그동안은 박인비를 위해서 경기할 때가 많았는데 이번에는 나라를 대표해서 경기를 했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들은 애국가는 어떤 노래보다 최고였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남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남편은 이번에도 다시 용기를 낼 수 있게 일으켜 세워줬다. 내게는 가장 중요한 스윙코치인 동시에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남편의 도움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9.44상승 6.9613:09 07/16
  • 코스닥 : 676.67상승 1.8813:09 07/16
  • 원달러 : 1177.80하락 1.513:09 07/16
  • 두바이유 : 66.48하락 0.2413:09 07/16
  • 금 : 65.22하락 0.6613:09 07/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