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동진 사장 등 임원진 구미 집결… '갤노트7 폭발' 원인규명 착수

 
 
기사공유
휴대폰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에 올라온 폭발한 갤럭시노트7. /사진=뽐뿌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잇따른 폭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개발 실무진이 폭발 원인 규명을 위해 구미공장으로 집결했다.

삼성전자 관계자에 따르면 31일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노트7 관련 개발부서의 그룹장 및 실무진을 구미공장으로 집결시켜 폭발 원인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삼성전자 구미공장은 국내에서 삼성전자의 휴대폰을 생산하는 유일한 사업장이다.

이들은 구미공장에서 갤럭시노트7 폭발과 관련, 발생할 수 있는 불완전한 상황을 다양하게 조성해 원인을 파악하는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지금 당장 갤럭시노트7의 폭발원인을 밝혀내기는 쉽지 않다”며 “회수된 기기로는 발화된 지점을 제외한 어떠한 사실도 밝혀내기 힘들어서”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이통3사가 삼성전자로부터 갤럭시노트7의 물량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폭발 문제로 공급이 중단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품질 점검을 위한 추가 검사를 진행 중이어서 출하가 지연되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