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6일 검찰 출석… 특별수사팀 꾸려진 지 3개월 만에 검찰 소환조사

 
 
기사공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검찰에 출석에 횡령·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한 조사를 받는다. 우병우 전 수석에 대한 소환 조사는 지난 8월23일 특별수사팀이 꾸려진 지 약 3개월 만이다.

5일 우병우·이석수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고검장)은 우 전 수석을 6일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우 전 수석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돼 지난달 30일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만큼 검찰 수사를 피할 명분이 없어 검찰의 소환 요구에 응할 것으로 보인다. 

우 전 수석은 일단은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되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신분이 바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사진=뉴시스

앞서 이석수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은 지난 8월 우 전 수석 아들의 이른바 ‘꽃보직’ 논란과 관련해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고, 우 전 수석의 가족회사인 정강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의뢰했다.

특별수사팀은 우 전 수석 수사를 끝으로 주요 핵심인물 조사를 마무리하고 마지막 법리검토를 거쳐 기소 유무와 처벌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23:59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23:59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23:59 11/21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23:59 11/21
  • 금 : 62.13상승 1.6823:5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