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총리 내정자 “자진사퇴 없다” vs 야 “국민정서, 야당 분위기 모르고 하는 말”

 
 
기사공유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가 5일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 따른 자진사퇴 가능성에 대해 “그런 것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병준 내정자는 이날 서울 서초구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딸 결혼식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자진사퇴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호텔에서 열린 둘째딸 결혼식에서 하객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고 백남기 농민 영결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지금 박근혜 대통령) 퇴진 투쟁까지 얘기하는데 김 내정자의 사정을 봐줄 여력이 없다”며 “국민정서와 야당의 분위기를 잘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어제 분위기로는 여당에서도 상당수가 (임명동의안을) 부결할 것 같은데 굳이 시간을 끌 필요가 있겠느냐”며 “총리는 다음 기회에 하시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