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원내대표 “박 대통령 하야 요구 민심 압도적 아니다”

 
 
기사공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5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시민단체와 야권을 중심으로 한 박근혜 대통령 하야 요구에 대해 “실제로 청와대를 점령해서 박근혜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것은 못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 차녀의 결혼식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민심이 압도적이라고 보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비박계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한 당 지도부 퇴진 요구에 대해 “우리 지도부로는 좀 어렵지 않겠느냐”며 “현실을 냉정하게 봐야 한다”고 사실상 이정현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호텔에서 열린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의 차녀 결혼식장을 찾아 김 내정자와 인사를 나눈 뒤 식장을 빠져나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앞서 전날 정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회기 중 가장 중요한 일정인 새해 예산안 처리와 거국 내각 구성 등 중요한 일이 마무리되면 원내사령탑에서 물러나겠다”며 조건부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는 또 “이 대표는 호남에서 두번 당선된 (당의)보물 같은 존재”라면서도 “하지만 현실을 냉정하게 볼 때 새롭게 변하는 계기를 마련하지 않고는 국민의 시선을 다시 끌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 김병준 신임 총리 내정자 지명에 대해선 “절차상 에러가 있었다는 것을 청와대에서도 인식하고 있다”며 “야당과 먼저 대화하는 게 순서일 것 같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3.24상승 10.9112:24 09/18
  • 코스닥 : 647.89상승 3.6112:24 09/18
  • 원달러 : 1190.60하락 0.112:24 09/18
  • 두바이유 : 64.55하락 4.4712:24 09/18
  • 금 : 67.53상승 3.6512:24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