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각 한파에… 때 늦은 난방용품 '반짝' 매출 특수

 
 
기사공유
@머니S MNB, 식품 유통 · 프랜차이즈 외식 & 유망 창업아이템의 모든 것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 한파주의보가 발령되고, 서울은 오늘 아침 영하 8도까지 떨어지며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됐다. 주말에는 한파가 절정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민들은 갑자기 찾아온 매서운 ‘지각 한파’에 대비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 앤 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이 지각 한파가 시작된 9일부터 10일까지 양일간 매출을 분석한 결과, 핫팩∙손난로∙머플러∙레깅스 등 방한 관련 용품이 주말(7~8일) 대비 약 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11월 입동 이후 약 두 달 만에 관련 제품 매출이 깜짝 상승하면서 뒤늦은 방한용품 특수가 찾아왔다.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한 제품은 추위를 막아주는 패션용품이다. 머플러, 장갑, 마스크, 레깅스 등 보온용 패션 소품 매출은 25% 늘었는데, 그 중에서도 발열 타이즈와 보온성을 높인 ‘테리 레깅스’의 매출이 55% 늘어나 가장 두드러졌다. 이외에도 핫팩은 10%, 반영구로 쓸 수 있는 캐릭터형 손난로 인형의 판매도 소폭 증가했다.  

한편, ‘차(茶)’ 류의 판매도 덩달아 높아졌다. 한겨울임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기온 덕에 냉장 음료들의 판매가 꾸준히 이뤄졌지만, 한파가 닥친 9일과 10일 이틀 사이 레몬티, 허브티, 홍차 등 티백 차의 매출은 지난 주말 대비 20% 증가했으며, 분말 커피류도 33% 늘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93상승 25.5921:43 05/25
  • 코스닥 : 643.02하락 3.0221:43 05/25
  • 원달러 : 1116.50하락 10.321:43 05/25
  • 두바이유 : 53.10상승 0.7921:43 05/25
  • 금 : 1253.10하락 2.421:43 05/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