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선 위증 논란 "최순실 수십번 만났다… 차 태운 적은 없어"

 
 
기사공유
이영선 위증논란. 이영선 헌재. 최순실 수십번 만났다. 사진은 이영선 행정관.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오늘(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뉴스1

이영선 행정관이 위증 논란에 휩싸였다. 오늘(12일)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회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영선 행정관은 "최순실을 수십번 만났다"면서 "(운전하는 차에) 최씨를 태우고 간 기억은 없다"고 전했다. 그는 "최씨를 2012년 12월 말 박 대통령 당선 즈음에 의상실에서 처음 봤고 마지막은 2016년 초 의상실 근처 정도에서 본 것으로 기억한다"며 "이 기간에 정확진 않지만 대략 수십회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이정미 재판관은 "2013년 정 전 비서관에게 '최 선생님 들어가신다'고 문자를 보냈는데 이 행정관이 차를 타고 같이 들어갔다는 것 아닌가"라며 "최씨를 차에 태워 데리고 간 적이 없다는 증언과 모순되지 않는가"라고 지적해 위증논란에 휩싸였다.

이영선 행정관은 이정미 재판관의 질문에 "(태운 적이)없다거나 있다고 말한 적이 없다"고 답했고, 이 재판관은 "위증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정확하게 말하라"고 질타했다. 이 행정관은 "청와대로 출입했느냐 안했느냐는 말하기 곤란하다"며 "최 선생님이 최씨는 맞다"고 말했다.

이에 안창호 재판관 역시 "사실대로 말해야만 오히려 억울함이 없다. 증언을 거부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이 행정관은 “신사동 의상실에서 의상 대금을 본인이 지급한 적 있냐”는 질문에 “금액을 전달한 적은 있다”면서 “당시 의상 비용인지는 정확하게 알 수는 없었다. 대통령이 돈이란 말씀 없이 서류 봉투를 줬고, 그걸 만졌을 때 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는 이 행정관이 검찰 조사에서 “의상 대금을 지급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것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국회 탄핵소추위원단 측이 문제 제기하자 이 행정관은 “너무나 경황이 없고 긴장돼 어떻게 발언해야 할지도 몰라 발언을 제대로 못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영선 행정관은 유도 선수 출신으로 박 대통령 후보 시절 경호를 담당하다 대통령 당선과 함께 청와대 4급 행정관으로 채용됐다. 휴대전화를 옷에 닦아 최순실씨에게 깍듯이 건네는 ‘의상실 동영상’ 속 모습으로 잘 알려진 이영선 행정관은 최씨를 자동차에 태워 검문·검색없이 청와대로 데려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8.71하락 17.7923:59 09/23
  • 코스닥 : 648.95하락 12.1623:59 09/23
  • 원달러 : 1136.50상승 3.823:59 09/23
  • 두바이유 : 54.66상승 0.0123:59 09/23
  • 금 : 1297.50상승 2.723:59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