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반기문 대국민 거짓말, 국민의 머슴 될 자격 없다"

 
 
기사공유
이재명 반기문. 사진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13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를 하고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이 반기문을 언급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오늘(1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대국민 거짓말 사기 행위"라며 "정치계 퇴출 사유다"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반 전 총장은) 상대, 장소에 따라 말을 바꾸고, 전에 한 말과 지금 하는 말이 다르고, 국민에게 한 공약 안 지키는 사람은 국민의 머슴이 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담보도 보증인도 없는 정치인은 뭘 보고 믿는가. 살아온 삶, 실적과 증거, 거짓말 경력, 말 바꾸기와 일관성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는데, 반 전 총장은 시작부터 말을 바꾸고 있다. 어느 것이 진짜 거짓말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대의민주제 망치는 정치인의 거짓말은 부정부패보다 더 나쁘다. 공약 안 지키는 정치인, 말 바꾸는 정치인은 정치에서 퇴출시켜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