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소녀상 발언', 어느 나라 장관일까

 
 
기사공유
윤병세 소녀상.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오늘(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오늘(13일) 부산 동구 주한 일본총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논란과 관련해 '국제사회에서는 옳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영석 새누리당 의원이 부산 소녀상 설치에 대한 일본의 반발 조치를 질의하자 이 같이 취지로 답변했다.

그는 "국제사회에서는 외교 영사 공관 앞에 시설물, 조형물을 설치하는 것이 국제 관계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기본적 입장"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볼 때 일본은 중앙정부든 지자체든, 이것에 대해 항의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정부)로서는 소녀상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오해가 있다"며 "일반적인 국제관행에 맞지 않는 방향으로 외교 공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는 것은 대외적으로 설득시키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지혜를 모아야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전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8%
  • 12%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