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차량화재 사망 사건, 요양원서 50대 남편 검거… 살해혐의 '전면 부인'

 
 
기사공유
군산 차량화재. 오늘(4일) 오전 6시40분쯤 전북 군산시 개정면 한 농로에서 불에 탄 그랜저 승용차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사진=뉴스1(전북지방경찰청 제공)

군산 차량화재 용의자가 검거됐다. 오늘(13일) 군산경찰서는 부인을 살해하고 시신을 불에 태워 차와 함께 유기한 혐의(살인 등)으로 남편 A씨(55)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50분쯤 군산시 개정면의 한 농수로에서 아내 B씨(53)를 살해하고 승용차에 불을 질러 차량화재로 위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인근 목격자 등을 통해 신고를 접수받은 경찰은 사고로 인한 차량으로 보기에는 차량 손상이 미미한 점 등을 이상히 여겨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벌였다.

남편 A씨는 아내 B씨의 시신이 훼손된다며 부검을 거부했지만, 변사사건 수사 절차에 따라 경찰은 부검에 들어갔다.

사고 전에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부검의의 소견과 차량 내부에서 불이 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식 결과 등을 토대로 사고사가 아닌 살인사건으로 전환하고,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 기간 A씨는 B씨의 장례를 치르고 남양주시에 있는 요양원으로 돌아간 상태였다. 요양원에서 자신의 범행이 들킬까봐 전전긍긍하던 A씨는 최근까지 휴대전화로 '군산 차량 화재' 등을 검색하며 수사 진척 상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근 CCTV를 확보해 A씨가 미리 범행 4시간 전에 차량을 주차하고, 집으로 택시를 두차례 갈아 타고 간 증거 등을 확보해 A씨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경기도 남양주시의 한 요양원 인근 성인 PC방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현재 경찰의 1차 조사를 마친 상태이지만,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A씨는 부인 명의로 보험 총 6개를 들었고, 수령금은 2억4000만원가량 되는 것으로 확인됐으나, 보험금을 노린 것인지의 여부 등 범행 동기는 수사를 해봐야 할 것"이라며 "현재 범행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범행 동기나 살해 방법 등은 추가로 수사를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