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턱받이, 이외수 "서민 친화 코스프레"… "꽃동네측 요청" 해명

 
 
기사공유
반기문 턱받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4일 충북 음성군 꽃동네를 방문, 봉사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반기문 턱받이와 관련, 이외수 작가가 "반기문의 어이 없는 서민 친화 코스프레"라고 비판했다.

이 작가는 지난 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정치가들의 거짓말과 속임수에 이제는 진력이 났다. 제발 국민들에게 진실을 좀 보여 주라"고 지적했다.

앞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충북 음성군 꽃동네를 방문했다. 반 전 총장은 한 할머니에게 죽을 먹이는 등 봉사 활동을 했다.

반 전 총장이 봉사 활동을 하는 모습을 두고, 누리꾼들은 할머니가 아닌 반 전 총장이 턱받이를 착용한 것에 대해 의문을 드러냈다.

반 전 총장 측은 보도 자료를 통해 "꽃동네 측 안내에 따라서 어르신의 식사를 돕게 됐다"며 "복장은 꽃동네 측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8%
  • 63%
  • 코스피 : 2239.69하락 22.9518:01 01/21
  • 코스닥 : 676.52하락 6.9518:01 01/21
  • 원달러 : 1167.00상승 8.918:01 01/21
  • 두바이유 : 65.20상승 0.3518:01 01/21
  • 금 : 65.24상승 0.1418:01 0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