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흑인 폭동' 한국인 관광객들, 강도·폭행 피해

 
 
기사공유

파리 에펠탑/사진=© AFP=뉴스1
며칠째 흑인 폭동이 불거진 프랑스 파리에서 한국인 단체 관광객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각) 오후 11시께 흑인 4~5명이 40대 박모씨 등 한국인 관광객 40여명이 탑승한 버스에 올라타 10여분간 협박해 돈을 빼앗아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대부분 가족 단위인 이들 한국인 관광객은 이틀 전 파리에 도착해 단체 여행 중으로, 사고 당시 에펠탑 관광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일부 관광객들은 흑인들에게 머리를 맞는 등 폭행을 당했으나 다행히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버스에는 어린이들도 타고 있었다.


앞서 지난 2일 파리 빈민가에서는 마약단속을 하던 경찰관들이 흑인 청년을 집단 구타하고 성폭행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파리 곳곳에서 이에 항의하는 흑인들의 폭동이 이어지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17상승 0.7718:03 10/15
  • 코스닥 : 646.80상승 5.3418:03 10/15
  • 원달러 : 1185.20상승 0.318:03 10/15
  • 두바이유 : 59.35하락 1.1618:03 10/15
  • 금 : 60.03하락 0.4118:03 10/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