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향따라 바르고,먹고,입고…'커스터마이징' 인기

 
 
기사공유
스마트컨슈머가 2017년엔 보다 능동적으로 변했다. 브랜드의 표준 가이드에 따른 제품을 구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재창조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 이들은 ‘모디슈머(Modify+Consumer)’로 불리며 유통업계의 신흥세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 업계에서는 모디슈머의 영향력이 커짐에 따라 그들의 아이디어를 반영한 제품을 출시하거나 제작 단계에서부터 소비자의 참여 비중을 높인 ‘커스터마이징’ 제작 방식을 확대해가고 있다. 커스터마이징 제품은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고스란히 반영해 높은 만족감은 물론, 세상 단 하나뿐이라는 제품이라는 특별함까지 더해준다.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하여 최근 뷰티, 식음료, 패션 등 유통업계에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 내 피부만을 위한 1:1 커스터마이징 솔루션, 키엘 ‘아포테커리 맞춤 에센스’

주름, 미백, 모공 등 여성들의 복합적인 피부 고민을 해결해 주기 위해 뷰티 업계에서는 매년 다양한 제품 라인을 출시한다. 하지만 개개인의 피부 상태는 생리 주기, 날씨 등 다양한 상황에 따라 민감하게 달라지기 때문에 본인에게 딱 맞는 제품을 찾기는 쉽지 않다. 이와 같은 여성들의 고민에 따라 최근 뷰티업계는 개인의 피부 상태에 최적화된 커스터마이징 제품과 맞춤 상담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키엘은 166년 간 축적된 피부 연구 노하우에 첨단 기술을 더해 세분화된 피부 고민에 꼭 맞는 솔루션을 제공해줄 ‘아포테커리 맞춤 에센스’를 오는 23일에 출시할 예정이다. 아포테커리 맞춤 에센스는 키엘의 전문 상담원 KCR과의 1:1 피부 고민 상담을 통해 주름, 모공, 피부결, 미백, 수딩 중 가장 큰 피부 고민 두 가지를 찾아내고, 이에 맞는 두 종류 앰플과 피부 강화 에센스를 섞은 커스터마이징 제품이다. 에센스 보틀과 패키지에 본인의 이름과 상담 정보가 담긴 라벨이 부착되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에센스를 완성할 수 있다.

◆ 내 입맛에 꼭 맞춘 커피를 원하는 시간, 원하는 매장에서! 스타벅스 ‘사이렌 오더’

식품업계 소비자들은 기존 제품들을 조합하여 새로운 맛을 만들어내는 ‘꿀 조합 레시피’ 공유 열풍을 넘어 더욱 ‘맛있게’ 즐기기 위해 개개인의 취향에 맞춘 주문 제작 방식의 문화를 공유하고 확산하고 있다. 이와 같은 변화에 따라 업계에서는 나만의 제품이 만들어 지는 과정까지 어플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표적인 예로 스타벅스의 사이렌 오더 시스템을 들 수 있다. 사이렌 오더 시스템은 2014년 런칭초기에 비해 이용건수가 20배 증가하고, 최근 이용실적 1500만건을 돌파하는 등 나만의 특별한 제품을 찾는 모디슈머 소비자들에게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개인 취향에 맞게 옵션을 선택, 내 입맛에 꼭 맞는 음료를 제공하는 커스터마이징O2O 서비스 ‘사이렌 오더’의 주문 메뉴를 푸드, 병음료, 원두까지 확대해 선보이고 있다. 선택한 매장의 주문 가능 메뉴와 수량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것은 물론, 자주 찾는 음료와 푸드 및 원두도 퍼스널 옵션에 추가해 나만의 메뉴로 등록 가능하다.

시럽, 휘핑크림 등의 추가 유무를 넘어, 우유(무지방·저지방·일반)와 두유 선택 등 소비자 개개인의 취향을 반영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옵션을 제공해 내 입맛에 꼭 맞는 커스터마이징 음료를 만들 수 있다.

◆ 남들과는 다르게, 자유자재로 즐기는 패션 트렌드! 팀버랜드 ‘DYO’, 쿠론 ’쎄스튜디오’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및 제품 출시 등의 마케팅이 가장 활발한 곳은 패션업계다.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감각에 맞춰 매 시즌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는 패션업계에서도 유행은 놓치지 않으면서 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조합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인기리에 운영하고 있다.
아웃도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팀버랜드는 소재부터 이니셜 내용, 부자재 컬러 등 신발을 구성하는 디자인 디테일을 내 취향대로 선택해 세상 단 하나뿐인 슈즈를 만들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DYO(Design Your Own)’을 선보이고 있다. 스테디셀러 아이템인 보트 슈즈부터 오리지널 6인치, 14인치 부츠까지 다양한 디자인에 자신만의 개성을 자유롭게 담아 취향에 꼭 맞는 커스텀 슈즈를 만들 수 있다. 팀버랜드 압구정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한 일부 매장에서 신발 제작에 필요한 소재와 부속품들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으며, 간단한 과정을 거치면 세상 단 하나뿐인 나만의 신발을 완성할 수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의 집화 브랜드 쿠론은 핸드백 커스터마이징 플랫폼인 ‘쎄스튜디오(C-Studio)’를 운영 중이다. ‘쎄스튜디오’는 핸드백 디자인부터 주문까지 한번에 할 수 있는 DIY 온라인 플랫폼으로, 소비자 개개인의 개성과 취향을 컬러부터 장식까지 내가 원하는 디자인을 고스란히 제품에 표현해낼 수 있다. 가죽 색상과 다양한 프린트, 엠블럼 색깔 등을 개인 취향에 맞춰 조합해 1만 5000여 디자인의 가방을 제작할 수 있으며, 완성된 디자인은 쎄스튜디오의 SNS를 통해 공유돼 다른 고객들도 해당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