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고1 국어 공부, "기초 개념 먼저 익혀라"

 
 
기사공유
고등 국어는 문법, 문학 등 다양한 파트를 복합적으로 공부하면서 수능을 대비해야 하기 때문에 예비 고등학생들이 어려워하는 과목 중 하나이다.

또한, 교과서 위주로 출제되는 중학교 국어 시험과 달리 교과서 이외의 지문이 출제되기 때문에 다양한 문제와 지문을 해결할 수 있는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 좋은책신사고가 고교 국어를 처음 접하는 예비 고등학생들을 위한 효과적인 학습법을 소개했다.

◆ 시작은 통합 문제집으로
고등학교에서는 국어가 ‘문학’, ‘독서’, ‘문법’, ‘화법’, ‘작문’ 등의 영역으로 세분화된다. 수능에서도 영역별로 문제가 출제되기 때문에 각 영역의 내용과 성격에 맞추어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러나 고등학교 국어를 처음 접하는 예비 고1은 영역별 문제집보다 모든 영역이 통합된 문제집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통합 문제집을 통해 각 영역을 두루 학습하며 국어의 기초를 익힌 다음, 자신이 취약하거나 심화 학습이 필요한 영역의 문제집을 선택하여 공부하도록 한다.

◆ 기초 개념을 철저히
국어에서 개념은 작품의 이해와 문제 풀이의 바탕이 되며, 특히 문법에서는 개념이 바로 문법 지식이라 할 수 있다. 이처럼 개념은 국어의 기본이 되는데, 예비 고1 단계에서 기초 개념을 탄탄히 쌓아 놓아야 체계적이고 깊이 있는 학습이 가능하다. 개념을 공부할 때에는 무조건 이론을 외우기보다 개념을 작품과 문제에 적용하여 체득해야 한다. 또한 개념들은 서로 밀접하게 얽혀 있기 때문에 마인드맵을 활용하여 개념 간의 관계를 연결하며 공부하면 개념을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으며 국어를 전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 문제 접근법과 지문 독해법 익히기
국어 실력과 성적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념 학습과 더불어 문제 풀이에 관한 기술 습득이 필요하다. 문제 접근법과 지문 독해법을 알고 있다면, 시험에서 문제를 빠르고 정확하게 풀 수 있으며 어렵고 낯선 문제를 접해도 침착하게 해결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다양하고 정제된 문제 유형을 담고 있는 기출문제를 풀면서 문제 해결 방법을 익히도록 한다. 그러한 기술을 스스로 습득하기 어려운 경우 기출문제를 통해 문제 접근법과 지문 독해법을 안내하는 문제집을 활용한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