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사드발 위기 속 상반기 신입 공채·인턴 1150명 채용

 
 
기사공유
한반도 내 사드배치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보복 직격탄을 맞고 있는 롯데그룹이 오는 21일부터 2017년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실시한다. 위기 속에서도 열린 채용과 능력 중심 채용으로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다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이번에 롯데그룹에서 모집하는 회사는 식품, 관광·서비스, 유통, 석유화학, 건설·제조, 금융분야 등 39개사로 채용인원은 신입 공채 750명과 하계 인턴 400명 등 총 1150명 규모다.

신입 공채는 3월21일부터 4월 3일까지, 하계 인턴은 4월27일부터 5월11일까지 롯데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접수를 받는다.

신입 공채 전형 절차는 ‘지원서 접수 → 서류심사 → L-TAB(인·적성검사) 및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되며 최종합격자는 5월 말 발표할 예정이다.

롯데는 이번 채용에서 여성, 장애인 채용 확대와 학력 차별금지 등 다양성을 중시하는 열린 채용 원칙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유통·서비스분야 뿐만 아니라 건설·제조 등 다양한 사업군에서 여성 인재 채용을 확대해 신입 공채 인원의 약 40%를 여성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또한 계열사에 따라 지원자의 개성과 다양성을 존중하기 위해 면접전형을 자율복장으로 진행한다.

이와 함께 롯데는 전역장교와 여군장교 등 국가기여형 인재 특별채용과 장애인 특별채용도 별도로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는 구직자의 과도한 스펙 쌓기를 방지하고, 직무에 필요한 역량만을 평가해 선발하는 능력 중심 채용문화 확산에도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1년부터 신입 공채 선발 시 학력제한을 고졸 이상으로 넓혔으며 2015년부터는 사진, 수상경력, IT활용능력 등 직무능력과 무관한 항목들을 입사지원서에서 제외시켰다.

이번 신입 공채와 별도로 지원자의 직무수행 능력만을 평가해 선발하는 '롯데 SPEC태클 오디션’ 채용은 4월에 진행할 계획이다. ‘롯데 SPEC태클 오디션’ 채용은 입사지원서에 이름과 연락처 그리고 해당 직무와 관련된 기획서나 제안서만을 제출받으며 회사·직무별 특성을 반영한 주제 관련 미션수행이나 프레젠테이션 등의 방식을 통해 창의적인 인재를 선발한다.

롯데는 이번 상반기 채용 및 하계 인턴과 관련 구직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 32개 대학에서 임원특강 및 채용설명회를 진행한다. 또 구직자별 맞춤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롯데 채용담당자들이 참여하는 잡까페를 오는 31일까지 서울과 부산 2곳에서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그룹 인사담당자는 “롯데는 역량과 도전정신이 있는 청년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열린 채용과 능력 중심 채용 원칙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채용설명회, 잡까페 등을 통해 다양한 채용정보를 제공해 구직자들이 좀 더 쉽게 롯데의 문을 두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재계와 제약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01:38 12/19
  • 코스닥 : 770.50하락 1.3201:38 12/19
  • 원달러 : 1088.50하락 1.301:38 12/19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01:38 12/19
  • 금 : 1266.10상승 8.601:38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