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출석일 경호·안전 문제 고심… 노무현 당시와 어떻게 달라질까

 
 
기사공유
검찰 박근혜.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임한별 기자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오는 21일 소환에 응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전직 대통령의 경호, 안전 등 문제로 고심하고 있다.

오늘(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2차장 산하 공안1부(부장검사 김재옥), 공안2부(부장검사 이성규),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박재휘) 등 부서 3개가 박 전 대통령 출석 당일 경비·경호 등 업무를 분담해 준비 중이다.

실제 조사는 박 전 대통령 변호인 등이 입회한 가운데 특수1부의 이원석 부장검사(48·사법연수원 27기), 형사8부의 한웅재 부장검사(47· 28기)가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외부에서는 이들 부서 3개가 지원 역할을 맡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출석에 대해 안전 문제 등 전체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며 "당일 상황에 따라 (대응 방안 등을) 경찰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규정에 따라 청와대 경호실의 경호를 받고 있다. 검찰은 경호원 등 인력 배치를 포함해 청사 주변에서 일어나는 불법 시위 차단 등 만약의 사태를 대비한다.

검찰은 이날 박사모(박근혜를사랑하는사람들의모임)와 대통령탄핵기각을위한국민총궐기운동본부(탄기국) 등 친박 단체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이들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5개 중대 2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서울중앙지검 청사 곳곳을 에워싸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3000명까지 인원을 늘리는 방안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청사 내 포토라인 주변에 사복 경찰 등을 배치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출석에 앞서 포토라인에 서는 문제에 대해 "과거 전례를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난 2009년 4월30일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출석했을 당시에는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가 청사 주변 상황 등을 담당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부서 2개가 더 늘어나 부서 3개가 담당한다.

노 전 대통령 당시 경찰은 15개 중대 1200여명의 경력을 대검 청사 주변에 배치했으나, 이번에는 청사 상황 등이 더 복잡하기 때문에 투입되는 인원도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17:37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17:37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17:37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17:37 11/18
  • 금 : 1296.50상승 18.317:37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