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낱말카드] 설민석 해명, 민족대표 33인과 '이름없는 대중'

 
 
기사공유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한국사 강의로 유명한 강사 설민석씨가 3·1운동 당시 있었던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에 대해 룸살롱, 마담 등의 표현을 썼다가 논란을 겪었다.

설씨는 한 강의에서 당시 손병희 등이 주축이 된 민족대표 33인의 독립선언에 대해 설명하면서,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 있었다. 태화관이라고. 대낮에 그리로 간 거다" "거기서 낮술을 막 먹었다. 마담 주옥경하고 손병희하고 사귀었다" 등의 표현을 써 유족 등으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설씨는 어제(16일)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올려 이같은 표현에 대해 사과하고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설씨는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다. 또한 그 날의 사건만으로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들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도 안 되며, 그분들을 추모하여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계신 유족 여러분들께 상처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폄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또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설씨는 역사 전공자로서 역사적 사건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강조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으며,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단지 당시에 목숨을 걸고 일본 제국주의와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뿐"이라며, 민족대표 33인의 선언보다 광장의 운동을 이끈 일반 대중에 더 초점을 맞추는 자신의 견해가 강의에 반영됐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자료사진=뉴시스, 지난 3월1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사람들이 폭죽을 쏘아올리고 있다.)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5.30상승 12.3720:46 05/27
  • 코스닥 : 646.01상승 2.9920:46 05/27
  • 원달러 : 1120.70상승 4.220:46 05/27
  • 두바이유 : 50.42하락 2.3620:46 05/27
  • 금 : 1268.10상승 11.720:46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