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목욕탕 사고, 냉탕 배수구에 발 끼어 8세 남아 사망

 
 
기사공유
정읍 목욕탕 사고. /자료사진=뉴시스

정읍 목욕탕 사고가 발생했다. 오늘(20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밤 10시쯤 전북 정읍시 한 목욕탕 냉탕의 배수구에 이모 군(8)의 발이 끼었다.

정읍 목욕탕 사고로 이군은 1m 깊이의 냉탕에서 미처 빠져 나오지 못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목숨을 잃었다. 당시 이 목욕탕은 영업을 마치고 청소를 하기 위해 배수구를 열어놓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알지 못한 채 냉탕에 들어간 이군은 물과 함께 발이 배수구로 빨려들어 가면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목욕탕 직원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읍 목욕탕 사고에 대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07상승 12.5923:59 12/16
  • 코스닥 : 771.82상승 1.4723:59 12/16
  • 원달러 : 1089.80상승 0.723:59 12/16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23:59 12/16
  • 금 : 1257.50상승 0.423:59 12/1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