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도가니로 데뷔, 공유 정유미 도움으로 후유증 없어"

 
 
기사공유
2009년 데뷔해 햇수로 10년 차를 바라보는 연기자 김현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현수/사진=레인보우 미디어
공개된 화보에서 올해 18살이 된 김현수는 싱그럽고 신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언제부터 배우를 꿈꿨는지 묻자 그는 10살 때 어머니의 권유로 아역모델로 시작해 오디션을 봐 연기를 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리고 처음에는 추억을 만들기 위해 시작했지만 지금은 연기하는 게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데뷔작이 영화 ‘도가니’로 무거운 내용이라 쉽지 않았을 것 같다는 질문에 즐거웠고 행복한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답했다. 개봉 후 많은 분들이 걱정을 했지만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공유와 정유미 등 주변에서 많이 도와줘 후유증 같은 건 남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전지현 아역 연기를 통해 상을 수상한 소감을 묻자 굉장히 기쁘고 감사했다며 전지현과는 겹치는 장면이 없어 쫑파티 때 처음 봤다고 말했다.
김현수/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좋아하는 아이돌이 있는지 묻자 빅뱅을 꼽으며 모든 멤버를 다 좋아하지만 그중에서 특히 지드래곤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