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칼럼] 연금저축, 도중에 깨면 '계륵'

 
기사공유
일석이조. 1개의 돌을 던져 2마리의 새를 잡는다는 뜻으로 한가지 일을 해서 두가지 이익을 얻음을 의미한다. 이 말을 적용할 수 있는 저축상품으로 연금저축이 있다. 연금저축은 안정적인 노후를 대비함은 물론 절세혜택도 볼 수 있어 직장인과 자영업자 사이에서 인기다.

하지만 최근 경기악화로 자금의 여유가 없어진 사람들의 연금저축 해지가 증가하는 추세다. 아울러 창구에서는 고객민원 발생률이 높아졌는데 연금저축의 해지환급금이 적다는 내용이 대다수다. 이 같은 민원은 연금저축 가입 당시 세부적인 내용을 제대로 듣지 못한 데서 기인한다. 

설계사 대부분이 연금저축에 가입하면 연말정산 시 공제혜택이 크고 일정기간이 지나면 원금 이상의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점만 강조하고 중도해지 시 손해에 대해서는 제대로 설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연금수령액 파악해 수령시기 조절해야

정부가 세제혜택을 주는 연금저축은 공적연금(국민연금)과 사적연금(개인연금)으로 나뉜다. 특히 정부는 퇴직금제도 보완을 위해 1994년 (구)개인연금을 처음으로 도입했고 2001년에는 근로자와 자영업자에게 인기가 높던 연금저축을 도입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정부가 소득세법을 개정, 2013년에는 연금저축계좌가 도입됐다. 

연금저축은 최소 5년 이상 납입하는 상품으로 55세 이후부터 연금수령을 조건으로 세제혜택이 부여된다. 하지만 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중도에 해지할 경우 예상하지 못한 세금이 부과돼 놀라는 사람이 많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자. 대기업에 근무하는 김 과장(39)은 노후연금 필요성을 느껴 가까운 지인의 소개로 2012년 연금저축에 가입했다. 지난해까지 매년 400만원을 납입했고 그에 따른 세금공제혜택도 받았다. 그러나 올해 전세자금을 올려달라는 집주인의 전화를 받고 가입한 연금저축을 깨야 할지 고민이다. 그가 지금까지 납입한 금액은 2000만원(400만원×5년). 여기서 발생한 이자수익이 100만원 남짓이어서 총 적립금액은 2100만원가량이다. 

만약 김 과장이 중도에 연금저축을 해지하면 총 적립금 2100만원에 대한 기타소득세(16.5%) 346만5000원과 해지가산세(2000만원×2.2%) 44만원을 동시에 부담해야 한다(단 2013년 3월 이후 가입분은 해지가산세 없음). 즉, 연금을 그대로 유지하는 것보다 세금부담이 훨씬 커진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무조건 연금계약을 유지하는 게 해지하는 것보다 세금부담이 적을까. 정답은 ‘예스’다. 연금저축(또는 퇴직연금(본인추가납입액))으로 수령하는 연금에는 연금소득세(3.3~5.5%)만 부과된다. 중도해지에 따른 해지가산세와 기타소득세 등을 고려하면 연금을 계속 유지하는 게 이득이다. 

하지만 연금수령액이 연간 1200만원을 초과하면 연금수령액 전체에 연금소득세 대신 종합소득세(6.6~44%)가 부과되기 때문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럴 때는 연금수령액이 연간 총 1200만원을 초과하지 않도록 수령시기나 기간을 조정해야 한다. 

연금수령액 확인도 어렵지 않다. 과거에는 본인이 가입한 연금종류와 예상연금액 등을 가입 금융기관에서 일일이 알아봐야 하는 번거로움이 존재했다. 하지만 지금은 금융감독원이 운영하는 ‘파인’ 통합연금포털을 활용하면 간편하게 확인이 가능하니 참고하자.


◆연금 수령기간 10년 이상으로 늘려야

연금저축을 수령할 때도 절세하는 방법이 있다. 수령기간을 더 늘려 세금부담을 피하는 것이다. 연금수령기간이 10년 미만인 경우 소득세법에서는 세법상 수령한도(480만원)를 초과한 금액에 기타소득세(16.5%) 또는 퇴직소득세 100%를 부과한다. 하지만 수령기간을 10년 이상으로 늘려 수령 한도보다 연금액을 낮출 경우 연금소득세(5.5%)만 부담하면 돼 절세가 가능하다.

예컨대 지난해 대기업에서 퇴직한 김 부장(56)은 10년 전 가입한 연금저축적립금 4000만원을 국민연금 수령 나이인 60세까지 4년 동안 매년 1000만원씩 받아 생활비에 보탤 계획이다. 김 부장이 만약 4년간 매년 연금을 1000만원씩 분할 수령하면 총 511만원의 세금을 부담하게 된다.<표 참조>

하지만 김 부장이 4000만원을 10년 이상 수령하면 연간 최대 400만원으로 최종 부과 세금은 220만원이다. 511만원을 220만원까지 낮춰 실질적으로 291만원의 연금을 더 수령하는 효과를 보는 셈이다. 정말 급하게 목돈을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라면 연금수령기간을 늦춰 세율을 낮추는 것도 절세의 지름길이다.

이처럼 연금저축은 중도해지하거나 연금수령기간을 짧게 설정하면 제대로된 절세혜택을 챙길 수 없다. 연금저축 가입 전 세금부과내용을 꼼꼼히 살펴보고 장기적으로 어떻게 운용할 것인지 미리 대비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 본 기사는 <머니S>(www.moneys.news) 제483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0%


  • 코스피 : 2361.84상승 13.5814:44 08/17
  • 코스닥 : 641.34상승 6.4314:44 08/17
  • 원달러 : 1135.70하락 5.814:44 08/17
  • 두바이유 : 49.53상승 0.2714:44 08/17
  • 금 : 1282.90상승 3.214:44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