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줌뉴스] 계단에서 찾는 ‘공동체의 삶’

 
 
기사공유
현대인은 바쁘다. 주변을 돌아볼 틈이 없다. 하지만 우리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 순간에도 한번쯤 우리를 돌아보게 하는(zoom) 무언가가 있다. ‘한줌뉴스’는 우리 주변에서 지나치기 쉬운 소소한 풍경을 담아(zoom) 독자에게 전달한다.<편집자주>
13일 왕십리역에 설치된 '기부하는 건강계단' 전경. /사진=장효원 기자
왕십리역에는 특별한 계단이 있다. 시민들이 계단을 이용하면 자동으로 불우이웃을 도울 수 있는 마법의 계단이다. 이 계단을 한사람이 이용할 때마다 10원씩 쌓인다. 왕십리역이 서울에서 인파로 북적이는 지하철역 중 하나로 손꼽힌다는 점에서 기부금액이 꽤 많이 적립됐을 것으로 짐작된다.

뿐만 아니라 이 계단을 이용하면 건강도 챙길 수 있다. 안내문에 따르면 한번 계단을 오를 때 5.7칼로리가 소모되고 수명은 2분32초 연장된다. 사실 체감하기에 짧은 수명연장과 칼로리 소모지만 바로 옆 에스컬레이터를 마다하고 계단에 흥미를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이제 19대 대선을 코앞에 둔 상황이다. 대선주자들은 각자 치밀하게 연구한 복지공약을 내걸고 있다. 보편적 복지와 선별적 복지의 대립은 이번 선거에도 여전하다. 어떤 방법이든 시민의 입장에서 복지는 환영이다. 다만 이 ‘기부하는 건강계단’처럼 자신과 이웃의 행복을 모두 챙기는 복지정책이 나오길 기대한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1.88하락 0.1901:47 12/19
  • 코스닥 : 770.50하락 1.3201:47 12/19
  • 원달러 : 1088.50하락 1.301:47 12/19
  • 두바이유 : 61.18상승 0.9501:47 12/19
  • 금 : 1266.60상승 9.101:47 12/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