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수입차 잔존가치 ‘벤츠 E클래스’ 1위

 
 
기사공유

럭셔리 수입 중형세단 중 2~3년 뒤 중고차로 되팔 때, 벤츠 E클래스의 잔존가치가 가장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내차팔기 가격비교 업체 헤이딜러는 21일 벤츠, BMW, 렉서스, 아우디 4개 사의 중형 세단의 5년 간 잔존가치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표적인 럭셔리 수입세단으로 손꼽히는 벤츠 E클래스, BMW 520d, 렉서스 ES350, 아우디 A6는 출고 2년 후 중고차 가격차이가 가장 컸다. 2015년식 벤츠 E클래스는 4200만원인데 반해 BMW 520d는 3800만원, 렉서스 ES350 3650만원 순 이였다. 아우디 A6는 3300만원 이였다. 신차가격이 비슷한 벤츠 E클래스가 렉서스 ES350 대비 약 450만원 높은 중고값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조사 대상 트림은 각 모델 별 신차 판매량이 가장 많았던, E220 CDI 아방가르드, 520d, 35TDI 프리미엄, 350 이그제큐티브였다. 기타 조건으로는 주행거리는 1년 1.5만km 주행, 차량상태는 무사고 인기색상의 동일한 기준을 적용했고, 2017년 2월 1일 ~ 4월 15일 간 헤이딜러 내차팔기 경매가 진행된 1만8720대 데이터를 분석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디젤게이트 영향으로 한국에서 신차판매가 없는 아우디 A6 TDI를 제외하고는 시간이 지날수록 모델 별 잔존가치 차이는 점점 줄어든다”며 “만약 수입 중형차 구입 후 2~3년 뒤 비교적 빨리 차량을 판매할 계획이 있는 고객이라면 잔존가치를 고려해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360.66상승 12.415:05 08/17
  • 코스닥 : 641.42상승 6.5115:05 08/17
  • 원달러 : 1136.40하락 5.115:05 08/17
  • 두바이유 : 49.53상승 0.2715:05 08/17
  • 금 : 1282.90상승 3.215:05 08/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