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8 '붉은 액정' 논란, 초기에 진화한다

 
 
기사공유
갤럭시S8. /사진=임한별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8' 디스플레이 보정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한다. 이른바 '붉은 액정' 논란을 조기에 수습하겠다는 취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늘(21일) "다음주 안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갤럭시S8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디스플레이 색상을 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해당 소프트웨어 개발 막바지 단계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다음주 초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업데이트는 화면 모드의 '색상 최적화' 기능에서 빨간색, 초록색, 파란색 값을 더욱 세밀히 조정하고, 조정 범위가 확장하는 방향으로 진행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붉은 액정 논란은 하드웨어 결함이 아니다"라며 "소프트웨어 조정만으로 사용자들은 자신에게 최적화된 디스플레이 색상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서비스센터를 통해 전문 엔지니어의 디스플레이 미세 조정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머니S 온라인팀 김나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5.44하락 4.0212:34 04/29
  • 코스닥 : 628.24하락 2.8712:34 04/29
  • 원달러 : 1137.90상승 7.812:34 04/29
  • 두바이유 : 50.16상승 0.1412:34 04/29
  • 금 : 1268.30상승 2.412:34 04/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