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주의보, 제주 이어 울산 '작은 빨간집모기' 출현

 
 
기사공유
일본뇌염 주의보.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뇌염 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제주에 이어 울산에서도 매개모기가 발견됐다. 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 빨간집모기'가 채집됐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제주도에서 올해 처음 일본뇌염 모기가 출현해 질병관리본부가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감염병 유행예측사업을 위해 관내 2개소(우사, 주택가)를 선정해 4월부터 10월까지 매주 2회 채집해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 지카바이러스매개모기(흰줄숲모기) 등 모기밀도조사를 하고 있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렸을 경우 대부분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극히 드물게 바이러스에 의해 고열, 두통, 경련, 혼수 등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인하여 모기의 활동이 활발하므로 어린이(생후 12개월~만12세)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반드시 해야 하며 집 주변 웅덩이 등 고인 물을 없애야 한다"며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3.06하락 9.8523:25 10/19
  • 코스닥 : 667.10하락 1.3223:25 10/19
  • 원달러 : 1132.40상승 2.523:25 10/19
  • 두바이유 : 56.33상승 0.3523:25 10/19
  • 금 : 1288.60상승 5.623:25 10/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