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집안 분위기 대변신, '스몰 인테리어' 인기

 
 
기사공유
봄 이사철이 한창인 가운데 작은 소품을 활용해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스몰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고 있다. 스몰 인테리어는 저렴한 비용으로 집안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어 큰 돈을 들이기 어려운 1인가구나 집을 완전히 개조하기 어려운 전월세 가구들을 중심으로 특히 인기다.

◆우리집을 갤러리로 바꿔줄 인테리어용 모두의 액자
인테리어 액자는 밋밋한 벽면을 멋스럽게 꾸밀 수 있는 방법 중 하나지만, 마음에 드는 사진을 고르기도 어렵고 생각보다 가격도 비싸 구매를 망설이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스마트폰으로 자신의 사진을 활용해 간단하게 액자를 만들어 보자.

디지털사진인화기업 찍스는 스마트폰 속 사진으로 손쉽게 A3사이즈 액자를 만들 수 있는 '모두의액자' 앱을 선보이고 있다. 모두의액자는 유리 없이도 선명한 초고광택 사진인화와 960g의 초경량 알루미늄 프레임이 결합된 인테리어 액자로 앱을 활용해 주문하면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도 A3사이즈로 선명하게 인화할 수 있다.

특히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 화질이 좋아진 만큼 SNS용으로 찍어 둔 감성사진 등을 활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디자인의 액자를 만들 수 있고, 제작과정도 간단해 3분 안에 주문 가능하다.

만약 회화적 연출을 하고 싶다면 캔버스 인화지로도 주문 가능하며, 찍스에서 제공하는 고흐, 모네, 클림트 등 세계 유명 화가들의 명화이미지 40여개와 전 세계 32개국 관광지의 일상 및 랜드마크를 감각적으로 담은 여행이미지 720여개를 무료로 활용할 수 있어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보다 쉽게 완성할 수 있다.

◆ 원룸도 투룸처럼, 서랍형 파티션으로 공간활용

1인가구는 공간구분이 없는 오픈형 원룸에 거주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먹는 곳, 자는 곳등의 경계가 모호해지기 쉬운데 이를 방지하지 위해 파티션을 설치하기도 한다. 특히 최근에는 병풍처럼 느껴지는 기존 파티션 제품보다 서랍이나 수납공간을 파티션 개념으로 활용하는 인테리어 법이 인기다.

디자인 가구 두닷은 배치와 구성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1단 서랍 '공간박스'를 판매한다. 공간박스는 일종의 1단짜리 블록형 서랍으로 여러 개를 쌓아 원하는 높이와 너비로 파티션을 구성할 수 있다. 집안 가구를 재 배치할 때마다 다른 책장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파티션 역할과 함께 책장, 수납공간 등으로까지 활용가능해 공간을 더욱 넓게 사용할 수 있다는 특장점이 있다. 문라이트그레이, 클래식그레이, 차콜, 스모키핑크 네 가지 컬러로 구성되어 다양한 인테리어 테마에 적용 가능하다.

◆ 음악과 조명을 동시에 조절해 내 집도 카페처럼

집에서도 스마트폰과 연동해 고음질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블루투스 스피커가 음질 뿐 아니라 디자인, 기능면에서도 다양해지고 있는데 조명으로까지 활용할 수 있는 제품이 등장했다.

음향기기 전문기업 제이비랩은 부드러운 색감의 조명이 내장된 블루투스 스피커 BANDI(반디)를 선보였다. BANDI는 부드러운 골드 색상의 반듯한 직육면체 모양 스피커다. 크기가 10x6.6x23.1cm밖에 되지 않아 선반이나 책장 등 어디에든지 놓아두고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총 4단계로 조절가능한 무드등 기능을 탑재해 음악과 함께 조명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몬스터급 풀레인지 스피커가 탑재되어 음질 면에서도 안정적인 소리를 들려준다.

◆ 요즘 대세 플랜테리어로 집 안에 봄의 싱그러움을 가득

플랜테리어는 식물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플랜트'(plant)와 실내 장식을 뜻하는 '인테리어'(interior)가 합쳐진 말로 식물을 인테리어 소품처럼 활용하는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말한다. 집안의 공기를 정화하고 싱그러운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어 최근 각광받는 인테리어 방법으로 떠올랐다.

특히 봄 철을 맞아 화사한 꽃으로 집을 꾸며보고 싶다면 플라워브랜드 꾸까를 이용해 볼 것을 추천한다. 꾸까는 꽃 생산자와의 직거래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2주마다 새로운 꽃을 배달해주는 플라워 서브스크립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계절과 시즌에 맞는 꽃을 알아서 디자인하고 배송해주기 때문에 큰 고민없이 매번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 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3.99하락 0.823:59 11/18
  • 코스닥 : 775.85하락 4.3723:59 11/18
  • 원달러 : 1097.50하락 3.923:59 11/18
  • 두바이유 : 59.66하락 0.6323:59 11/18
  • 금 : 1296.50상승 18.323:59 11/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