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수현 "섹시한 역할의 뮤직비디오 출연은 부담스러워"

 
 
기사공유
영화 ‘돌아온다’ 개봉을 앞둔 배우 손수현의 화봐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bnt와 함께한 화보에서 손수현은 쇄골 라인이 돋보이는 셔츠를 입고 패셔너블한 포즈와 강렬한 눈빛 연기로 남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어진 내추럴 콘셉트 촬영에서는 앞서 보여준 시크한 눈빛과 상반된 귀여운 표정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대학생 시절까지 연기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10년 넘게 아쟁을 전공하며 음악인의 삶을 꿈꾸던 중 지인의 권유로 우연히 연기를 접했다.

2013년 빅뱅 대성의 ‘우타우타이노발라드’ 뮤직비디오로 데뷔 후 4년간 CF,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한 것.

그는 “이후 버스커 버스커의 ‘처음엔 사랑이란게’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정말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를 바탕으로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신인 시절 감사하게도 다양한 곳에서 광고 문의가 들어왔다. 가나 초콜릿 CF도 찍었다”고 전했다.

이에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음악을 좋아해서 기회만 주어진다면 다양한 뮤직비디오에 함께하고 싶다. 하지만 섹시한 역할은 살짝 부담스럽다. 저랑 안 맞을 것 같다”고 답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장르 불문하고 배우 손수현을 온전히 담아낼 수 있는 캐릭터는 어떤 스타일인지에 대해서는 “OCN 드라마 ‘실종느와르 M’에서 제가 맡은 가출 소녀가 과거 제 모습과 비슷한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 제 사춘기 시절이 떠올랐다. 캐릭터만큼 비행을 하지는 않았지만 방황하는 심정이 이해가 됐다”고 답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