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정과, 김정숙 여사표 디저트… 만드는 방법은?

 
 
기사공유
인삼정과. /사진=이미지투데이

김정숙 여사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청와대 오찬 회동에 직접 만든 인삼정과를 후식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회동의 메인 메뉴는 한식이며 디저트는 김 여사가 직접 준비한다"며 "10시간 정도 배춧물에 푹 달인 인삼으로 만든 과자인 인삼정과를 내놓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 여사가 인삼정과를 따로 포장해 여야 5당 원내대표들에게 선물할 것이라고 전달했다.

김 여사는 요리 솜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9월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자택에 초대된 당 최고위원들에게 더덕구이, 대게찜, 송이소고기구이, 전복군소볶음 등 한식 요리를 직접 준비해 대접한 바 있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인삼정과는 2인분을 기준으로 인삼 500g, 설탕 90g, 물엿 20g, 꿀 3g이 필요하다.

인삼은 조리용 솔로 닦아 깨끗이 씻는다. 냄비에 인삼이 잠길 만큼 물을 붓고 15분간 삶는다. 설탕과 물엿을 넣어 약한 불에서 조린다. 인삼이 갈색으로 투명해지면 꿀을 넣어 골고루 버무린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머니S 온라인팀 김나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2.93상승 25.5903:11 05/26
  • 코스닥 : 643.02하락 3.0203:11 05/26
  • 원달러 : 1116.50하락 10.303:11 05/26
  • 두바이유 : 53.10상승 0.7903:11 05/26
  • 금 : 1255.20상승 2.103:11 05/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