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3명이 깨는 보험계약… '원금보장' 해줄 상품은?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DB
계속되는 가계 불황으로 보험계약 해지율이 증가하면서 보다 안정적인 보험상품이 각광받고 있다.

19일 금융감독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사들의 25회차 보험계약 유지율은 평균 69.8%로, 10명 중 3명은 2년 내 중도 해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은 장기 금융상품으로 중도 해지 시 원금 손실이 크다. 하지만 최근에는 ‘보험은 해지하면 무조건 손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안정성에 방점을 찍은 상품들이 나와 주목 받는다. 주식이나 펀드보다 수익률이 높지 않아도 상대적으로 원금손실 리스크가 낮아 신중하고 안정적인 성향의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대표적인 원금보장형 상품은 온라인 저축보험이다. 일반적인 저축보험은 계약 초기에 사업비를 집중적으로 떼기 때문에 가입 후 7년 정도 지나야 원금에 도달한다. 납입기간 중 가계가 어려워 중도에 해지하면 가입자가 돌려받는 해지환급금이 원금보다 낮아지는 것이다.

온라인 생명보험사 라이프플래닛이 2015년 출시한 ‘꿈꾸는e저축보험’은 가입 후 한달 만에 해지해도 해지환급금이 100% 이상으로 원금보장이 가능하다.

납입한 원금이 아닌 이자에서 사업비를 차감해 이자 발생 전에는 사업비를 떼지 않는 ‘후취형 경과이자 비례방식’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기 때문이다. 5월 현재 가장 높은 3.0%의 공시이율을 제공하며, 최근 추가납입과 중도인출 기능을 추가해 유동적인 자금관리도 가능하다.

이 상품은 생보협회 신상품위원회로부터 독창성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3개월 배타적사용권을 받았으며, 이후 KDB다이렉트, 삼성생명다이렉트, 한화생명온슈어, 흥국생명 등이 비슷한 구조의 온라인 저축보험을 출시해 판매 중이다.

원금손실 우려를 해소한 변액보험도 있다. 변액보험은 보험료의 일부를 주식이나 채권 등 펀드에 투자하고 운용실적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투자 수익률이 좋으면 해지환급금도 많아지지만 수익률이 나쁘면 해지환급금이 원금보다 적을 가능성이 있다.

교보생명의 ‘하이브리드변액종신보험’은 펀드 운용실적이 좋지 않아 은퇴시점의 적립금이 납입보험료보다 적을 경우 일반 종신보험으로 전환해 그 동안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를 보증해준다.

펀드 실적과 관계 없이 원금 손실 우려가 없고 금리연동형 종신사망특약을 활용하면 공시이율에 따라 운용돼 투자실적 하락에 따른 리스크를 보완할 수 있다.

최근 알리안츠생명이 출시한 ‘하모니변액연금보험’은 업계 최초로 별도 보증수수료 없이 최저연금액을 보증해준다.

연금 개시 전 투자실적이 악화돼도 최저연금보증수수료를 떼지 않고 연금개시 시점에 납입 보험료의 100~130%를 최저보증한다. 연금 개시 후에도 연금재원을 펀드에 투자하는 실적배당연금특약을 선택할 경우에도 보증수수료 차감 없이 실적배당연금액을 최저보증한다.

라이프플래닛 관계자는 “보험업계의 민원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 중 하나가 원금손실로 인한 것”이라며, “장기상품 가입 시에는 만기까지 유지할 수 있도록 자신의 납입여력에 맞춰 적절한 보험료 수준으로 가입하고, 상품설명서와 해지환급금 예시표를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8.37하락 3.323:59 08/19
  • 코스닥 : 643.58상승 1.4723:59 08/19
  • 원달러 : 1141.30상승 4.123:59 08/19
  • 두바이유 : 49.26상승 0.6123:59 08/19
  • 금 : 1291.60하락 0.823:59 08/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