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차드막스 내한취소 '티켓 판매 부진' 영향 커… 가을로 잠정연기

 
 
기사공유
리차드막스 내한취소. 사진은 리차드막스. /자료=리차드막스 페이스북 캡처

리차드막스의 내한공연이 연기됐다. 오늘(19일) 공연기획사 코리아아트컴퍼니에 따르면 리차드막스가 오는 6월 2~4일 인천남동체육관, 연세대학교 노천극장, 부산벡스코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내한공연이 취소됐다.

기획사 측은 "티켓 판매 부진"을 취소 이유로 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리차드 막스의 공연 담당 주최 측은 지난 4월30일 공식입장을 통해 "5월2일로 예정됐던 리차드 막스 기자회견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당초 리차드 막스는 오는 6월 공연에 앞선 프로모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오는 5월 1일부터 3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려 했었다.

주최 측은 내한 취소 사유에 대해 "국내 한반도 정세와 군사적 긴장감으로 인해 미국 소속사 쪽이 이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혀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팬들 사이에서 공연마저 무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위기감이 감돌면서 티켓 판매 부진으로 이어졌다.

이에 기획사는 "가을쯤으로 내한공연을 다시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리차드막스는 지난해 12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난동을 막기도 했으며 최근 탑승객 폭행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오른 유나이티드 항공 보이콧을 하며 회자된 바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이슈팀에서 연예 분야를 담당하고 있는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0.05상승 0.5105:43 10/24
  • 코스닥 : 675.86상승 2.9105:43 10/24
  • 원달러 : 1130.20하락 0.805:43 10/24
  • 두바이유 : 55.13하락 0.3805:43 10/24
  • 금 : 1283.40상승 2.905:43 10/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